• 최종편집 : 2023.9.23 토 17:16
HOME 뉴스 국제
머스크 "X에 월 사용료 부과 방침…현 이용자 5억5천만명""거대한 봇 집단에 대응해 소액의 월 지불 방식 채택할 것"
  • 국제팀
  • 승인 2023.09.19 09:29 ㅣ 수정 2023.09.19 09:29  
  • 댓글 0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 '엑스'(X·옛 트위터)의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가 엑스 이용자에 월 사용료를 부과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또 현재 엑스의 이용자는 약 5억5천만명이라고 전했다.

18일(현지시간) 엑스와 함께 테슬라와 스페이스X를 이끄는 머스크는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와의 실시간 스트리밍 대화에서 이런 뜻을 밝혔다고 미국 CNBC 방송이 보도했다.

머스크는 이 자리에서 "거대한 봇(자동 정보검색 프로그램) 집단"(vast armies of bots)에 맞서기 위해 "엑스 시스템 사용에 대한 소액의 월 지불 방식을 채택하는 쪽으로 가고 있다"라고 말했다.

머스크는 이용자를 유료 가입자로 전환하면 엑스에서 봇을 배포하는 것이 번거롭고 비용도 많이 들 것이라는 견해를 되풀이했다.

머스크는 그러나 이용자들에게 얼마를 부과할지, 또는 가장 낮은 단계의 결제에는 어떤 기능이 포함되거나 포함되지 않을지는 언급하지 않았다.

또 월간 이용자가 5억5천만명에 달하며 이들은 하루 1억~2억 개의 게시물을 생산한다고 전했다.

머스크에 인수되기 전인 지난해 5월, 트위터는 수익화가 가능한 일일 평균 활성 사용량이 2억2천900만 건에 달했다고 밝힌 바 있다.

엑스는 현재도 유료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요금을 내는 사용자는 이름 옆에 파란색 구독자 배지를 표시할 수 있고, 또 이들의 게시물은 다른 사용자의 피드보다 우선으로 표시된다.

한편, 머스크와 네타냐후 총리 간 이날 대화는 인공지능(AI) 기술의 이론적 위험과 함께 AI에 대한 규제 쪽에 초점이 이뤄졌다.

그러나 머스크는 이 자리를 엑스가 헤이트 스피치(특정 집단에 대한 공개적 차별·혐오 발언)와 반유대주의를 용인한다는 세간의 인식을 반박하는 쪽으로 이용하기도 했다고 CNBC는 전했다.

엑스가 반유대주의 관련 계정과 콘텐츠, 음모를 포함한 편견을 증폭시킨다고 민권단체들이 머스크에 대해 광범위한 비판을 한 뒤 이날 대화가 성사됐기 때문이다.

<연합>

국제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