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3.9.23 토 17:16
HOME 뉴스 ICTㆍ과학
SK브로드밴드, 앵커부터 화면까지 AI로 지역뉴스 만든다
  • 윤승훈 기자
  • 승인 2023.09.19 09:09 ㅣ 수정 2023.09.19 10:40  
  • 댓글 0

SK브로드밴드는 자사 지역 채널 뉴스에 인공지능(AI) 기술을 적용해 프로그램 경쟁력을 강화한다고 밝혔다.

19일 SK브로드밴드는 먼저 30년 넘게 지역뉴스를 진행하며 지역민과 만나오다 곧 정년퇴임을 앞둔 심재호 기자를 AI 휴먼으로 구현해 방송을 송출할 예정이다.

심 기자는 "정년퇴임 이후에도 'AI 심재호'로 지역민과 계속 소통할 수 있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SK브로드밴드는 또 지역 채널에 방영 중인 뉴스 프로그램 내 자료 화면에 이미지 생성형 AI 기술을 연내에 적용할 계획이다.

'기후 위기'와 '정책토론'이라는 텍스트를 입력하면 기후 위기 대응을 위해 토론을 펼치고 있는 가상의 인물을 포함한 이미지를 30초 이내로 생성하는 방식이다.

SK브로드밴드는 SK텔레콤과 공동 개발한 이미지 생성형 AI 기술을 적용, 컴퓨터그래픽 작업에 드는 시간과 비용을 줄이고 시청자 만족도를 높일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 제작에 자원을 집중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김혁 SK브로드밴드 케이블방송사업단 담당은 "SK텔레콤 미디어 연구개발 조직과 협력을 통해 AI 기술을 뉴스 제작에 다양하게 적용할 예정"이라며 "앞으로 AI 기술을 추가로 고도화해 지역 채널 경쟁력을 강화하고 시청자 만족도를 높이겠다"고 했다.

윤승훈 기자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승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