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3.9.23 토 17:16
HOME 뉴스 국제
팀 쿡 애플 CEO "엑스에 계속 광고할지 지속적 평가 중""엑스, 담론을 위한 중요 자산…동의하지 않는 부분 있어"
  • 국제팀
  • 승인 2023.09.19 07:19 ㅣ 수정 2023.09.19 07:19  
  • 댓글 0

아이폰 제조업체 애플의 팀 쿡 최고경영자(CEO)는 옛 트위터 '엑스'(X)에 계속해서 광고하는 것에 대해 지속해 평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18일(현지시간) CNBC에 따르면 쿡 CEO는 전날 방송된 시사 프로그램 '일요일 아침'(Sunday Morning)과의 인터뷰에서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인수한 X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애플이 X에 광고를 게재해 오고 있는 것에 대해 "그것은 우리가 스스로 던지는 질문"이라며 머스크가 반유대주의로 비판받으면서 X에 광고를 계속 해야 하는지를 저울질하고 있다고 말했다.

쿡 CEO는 "X는 담론을 위한 중요한 자산"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도 X가 반유대주의를 조장하고 있는 점을 언급하며, 자신이 동의하지 않는 부분도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단도직입적으로 말하면 반유대주의가 설 자리는 없다"고 강조했다.

비영리 유대인 단체 등은 머스크 인수 이후 X에서 극단주의 콘텐츠 신고가 급증하고 머스크가 반유대주의를 조장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에 머스크는 이들 단체 압력 때문에 X의 매출이 크게 줄었다며 이들 단체를 상대로 고소하는 등 갈등을 빚고 있다.

쿡 CEO는 또 애플의 차세대 제품인 혼합현실(MR) 헤드셋 '비전 프로'에 대해서도 언급하며 "일상적으로 사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테드 래소(Ted Lasso) 시즌 3 전편을 비전 프로로 봤다"고 소개하기도 했다. 테드 래소는 애플 TV+에서 방영하는 미국의 인기 스포츠 코미디 드라마다.

그는 "비전 프로는 아이폰보다 더 복잡하다"며 "그래서 개발뿐만 아니라 제조 측면에서도 혁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쿡 CEO는 지난 12일 아이폰15 시리즈 등 신제품 공개 행사에서도 '애플 비전 프로'가 내년 초 순조롭게 출시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연합>

국제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