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3.9.23 토 17:16
HOME 뉴스 경제ㆍ산업
2023 원자력 생태계 박람회 개막원전기업·대학생·구직자 한자리에
  • 산업팀
  • 승인 2023.09.19 07:19 ㅣ 수정 2023.09.19 10:26  
  • 댓글 0

산업통상자원부는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원전 기업, 대학생, 구직자가 한자리에 모인 가운데 '2023 원자력 생태계 박람회'를 열었다고 밝혔다.

올해로 3회차를 맞은 이번 행사는 한국수력원자력, 두산 등 수요 기업과 유관 기관 12개, 중소·중견기업 45개 및 대학생·구직자 등 1천여명이 참여해 역대 최대 규모였다.

19일 한수원은 개회식에서 대규모 일감 공급을 위한 신한울 원전 3·4호기 보조 기기 총 1조9천억원, 수출 일감 총 8천억원 규모의 발주 계획을 발표했다.

올해 산업부가 발표한 89억원 규모의 '원자력 생태계 지원 사업'에 참여한 기업들이 위기 극복 및 기술 개발 성공 사례를 발표하기도 했다.

앞서 산업부는 원전 기업 역량 강화, 원전 산업 인력 양성, 소형모듈원전(SMR) 산업 생태계 기반 조성 지원 등에 89억원을 투입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본 행사에서는 총 22개 기업이 부스를 마련해 자사 기술과 서비스를 홍보했다. 한수원, 두산 등 수요 기업과 수출입은행, 무역보험공사 등 수출 지원 기관은 중소 기자재 업체의 일감 수주와 해외 시장 진출을 돕기 위한 상담을 진행했다.

원자력 전공자 등은 전문 컨설팅 기관의 일대일 취업 컨설팅을 받고 구직 활동을 펼쳤다.

천영길 산업부 에너지정책실장은 "최근 전력 여건 변화에 따라 안정적인 전력 수급을 위해 제11차 전력수급기본계획 수립과정에서 신규 원전 검토 등 합리적인 전력 공급 방안이 논의되고 있다"고 말했다.

천 실장은 "정부는 앞으로도 일감 공급과 금융 지원에 노력하는 한편, 미래 경쟁력 확보를 위한 인력 양성, 기술 개발에도 역량을 집중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산업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산업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