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3.9.23 토 17:16
HOME 뉴스 경제ㆍ산업
온라인 대환대출 금리경쟁 본격화서비스 개시 3시간여만에 216억 이동
  • 금융팀
  • 승인 2023.05.31 15:48 ㅣ 수정 2023.05.31 15:48  
  • 댓글 0

스마트폰 앱을 통해 기존에 받은 신용대출을 더 유리한 조건으로 갈아탈 수 있는 '온라인·원스톱 대환대출 인프라'가 개시된 오늘 수백억 원 규모의 '대출 갈아타기'가 이뤄졌다.

31일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부터 낮 12시 30분까지 대환대출 인프라를 통해 총 834건의 대출이 이동했다.

대환대출을 통해 상환이 완료된 대출금 기준으로 216억원 규모다.

한도 대출로 받은 1천500만원을 연 9.9%에서 5.7%로 갈아탄 경우(은행→은행), 카드론 500만원을 금리 19.9%에서 17%로 이동한 경우(카드사→카드사) 등이 확인됐다.

신용대출 8천만원을 금리 15.2%에서 4.7%로 갈아탄 경우(저축은행→은행)도 있었다.

이동 유형은 은행 간 대출 이동(은행→은행) 비중이 전체의 90%에 육박했다.

인프라 가동에 따른 주요 은행의 금리 인하 사례들도 잇따랐다.

A 은행은 자사 앱을 통한 대환대출 신청 시 0.3%포인트(p) 우대를 제공했으며, B 은행은 플랫폼을 통한 대환대출 상품의 금리 범위를 0.5%p 하향 조정했다.

인프라 가동 첫날이었지만 별다른 혼란은 발생하지 않았다.

일부 금융회사의 경우 플랫폼을 통한 대출 조건 조회에 대한 응답이 지연되기도 했으나 시간이 지날수록 시스템은 점차 안정화 추세다.

금융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금융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