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3.9.23 토 17:16
HOME 뉴스 정부·정치 핫이슈
SKT 5G 28㎓ 할당취소 확정이통 3사 28㎓ 주파수 손 떼...내달 신규사업자 주파수 할당 공고
  • 정종희 기자
  • 승인 2023.05.31 15:00 ㅣ 수정 2023.05.31 18:27  
  • 댓글 0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SK텔레콤에 대한 5G 28㎓ 주파수 할당 취소를 확정해 이날로 SK텔레콤의 해당 대역 사용이 중단된다고 밝혔다.

이로써 이동통신 3사 모두 5G 28㎓ 대역 투자에서 손을 떼게 됐다.

31일 과기정통부는 5G 28㎓ 대역 기지국 등 장비 설치 미비를 이유로 SK텔레콤에 할당 취소 조치를 사전 통보했고, SK텔레콤 측은 지난 23일 법무법인 비트 송도영 변호사를 주재자로 한 청문 절차에서 이견이 없다고 밝혔다.

다만, SK텔레콤이 28㎓를 백홀로 활용하는 지하철 와이파이는 지속해 구축·운영하겠다는 의사를 밝힘에 따라 과기정통부는 11월 말까지 지하철 노선에서 예외적으로 주파수 사용을 허가하기로 했다.

과기정통부는 "SK텔레콤이 서울 일부 지하철에서 서비스하고 있는 5G 28㎓ 기반 무료 와이파이를 11월 말 이후에도 서울과 수도권, 광역시 노선에서 확대 제공하는 방안을 정부 및 타 사업자와 협의할 의향을 밝혔다"고 전했다.

한편, 과기정통부는 이동통신 3사가 모두 손을 뗀 28㎓ 대역에 신규 사업자 진입을 목표로 다음 달 안으로 해당 대역 주파수 할당 공고를 낼 방침이다.

최우혁 과기정통부 전파정책국장은 "정부 노력에도 최종적으로 3사 모두 할당 취소가 이루어진 것에 대해 유감"이라며 "신규 사업자 진입을 유도해 국민들이 더 높은 수준의 5G 서비스를 누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SK텔레콤은 5G 28㎓ 주파수 할당 취소에 대해 "제반 환경이 사업화 추진 수준에는 미치지 못해 투자를 지속할 수 없었던 점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28GHz 백홀을 활용한 지하철 와이파이 서비스의 전국 확대를 협의하겠다"고 밝혔다.

정종희 기자  jhjung2@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종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