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3.9.23 토 17:16
HOME 뉴스 사회문화
이공계 진학 대학생 40% '부적응' 유형성취감·만족감 낮아...직능연, 과기분야 인재들 특성 분석
  • 사회팀
  • 승인 2023.05.31 13:52 ㅣ 수정 2023.05.31 13:53  
  • 댓글 0

과학기술 분야 인재 확보의 중요성이 커졌지만 정작 이공계열 4년제 대학생의 40%가량은 성취감이 떨어지고 전공 만족도도 낮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31일 한국직업능력연구원(직능연)은 '과학기술 잠재적 인재풀의 STEM(과학·기술·공학·수학) 경로 유형화 및 환경적 영향 탐색' 보고서에서 과학기술 분야 인재들의 특성을 분석했더니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보고서를 작성한 연구진은 한국교육개발원의 '한국교육종단연구 2005', 직능연 '한국한국교육고용패널 I' 등에 나타난 1만2천513명의 표본을 분석했다.

고등교육 단계에서 과학기술 분야 일반대학에 진입한 1천343명의 경우 3개 유형으로 분류됐는데 성취, 진로탐색, 대학·전공 적응 및 만족감에 있어 전반적으로 저하된 '부적응' 유형이 38.8%로 가장 많았다.

전공-적성 일치도가 높고 진로탐색을 활발히 하는 '고성취-적응' 유형은 23.3%, 전공 성취 수준은 높지만 전공-적성 일치 여부나 대학 적응·만족도가 낮은 '진로탐색' 유형은 38.0%였다.

고교 졸업 후 6년 이내 이공계열에서 학사학위를 마치는 비율은 '고성취-적응' 유형의 54.3%, '부적응' 유형의 34.2%였다.

고교 재학 시 과학기술 계열 진학·직업을 희망한 1천883명을 놓고 보면 절반가량은 고교 졸업 이후 성취·동기가 저하됐다.

이들은 교육적·심리적 특성에 따라 '성취·동기 저하' 유형(50.7%), '고성취-동기 저하' 유형(14.0%), '내신우수-좋은 학습태도' 유형(9.4%), '성공지향' 유형(25.9%)으로 분류됐다.

'성취·동기 저하' 유형은 37%만 실제 이공계로 진학한 데 비해 '고성취-동기 저하' 유형은 83.8%가 이공계 대학에 진학했다.

가구소득이나 부모의 교육 수준이 높을수록 '성취·동기 저하'보다는 '고성취-동기 저하' 유형에 속할 확률이 높았고, '성취·동기 저하' 유형 중에서도 아버지의 학력이 높으면 이공계 진학률도 유의미하게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이수현 직능연 부연구위원은 "이공계 진학을 희망하거나 실제 진학한 학생 상당수가 교육과정이 진행되면서 성취동기가 저하된 것으로 나타났다"며 "저출생 등으로 과학기술 인력이 급감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양질의 심화학습·진로탐색 기회를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사회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