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3.12.2 토 20:58
HOME 뉴스 국제
캐나다 정부, 챗GPT 개인정보 침해 여부 조사
  • 국제팀
  • 승인 2023.05.27 12:27 ㅣ 수정 2023.05.28 06:14  
  • 댓글 0

캐나다 연방과 주 당국이 인공지능(AI) 챗봇인 '챗GPT'의 개인 정보 침해 여부를 규명하기 위해 합동 조사에 나선다고 CBC 방송이 보도했다.

26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개인정보 보호기관인 프라이버시위원회와 앨버타주 등 3개 주의 개인정보 보호 당국은 공동 성명을 통해 해당 사안에 전 국민적 이해가 관련된 만큼 챗GPT 개발사인 미국의 오픈AI에 대한 조사를 함께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앞서 연방 프라이버시 위원회는 지난달 4일 챗GPT에 대한 조사 착수 방침을 밝혔으며 이번에 앨버타주를 비롯해 브리티시 컬럼비아, 퀘벡주 등 주 당국이 같은 조사에 참여키로 했다고 방송은 설명했다.

성명은 "인공지능이 프라이버시에 미치는 광범위한 정도 및 심각한 영향, 전 국민의 관련성을 고려해 4개 당국이 공동 조사를 실시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프라이버시 위원회는 개발사인 오픈AI가 챗GPT를 통해 개인 정보를 동의 없이 불법적으로 수집, 사용, 공개한다는 불만을 접수했으며 이를 토대로 조사에 나섰다고 설명했다.

조사는 오픈AI가 캐나다에 거주하는 챗GPT 사용자들로부터 정보 공유에 대한 '유효하고 유의미'한 동의를 받았는지 여부를 규명할 것이라고 방송은 전했다.

또 이 회사가 불합리하거나 불법적인 이유로 정보를 사용했는지 여부도 살펴볼 계획이다.

지난해 11월 선보인 챗GPT는 인터넷에 공개된 문서 정보를 이용해 사용자의 질문에 대화형 응답을 하는 챗봇이다.

한편 지난달 이탈리아 당국이 개인정보 보호 및 침해 우려 등을 이유로 챗GPT의 접속을 잠정 차단했으며 다른 유럽 국가들도 규제 여부를 놓고 검토를 벌이고 있다고 방송은 전했다.

<연합>

국제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