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3.6.1 목 19:01
HOME 뉴스 국제
MS, 블리자드 인수 英 제동에 항고
  • 국제팀
  • 승인 2023.05.27 08:32 ㅣ 수정 2023.05.27 08:32  
  • 댓글 0

마이크로소프트(MS)는 687억달러(약 92조원) 규모의 대형 게임업체 액티비전 블리자드(이하 블리자드) 인수 추진에 제동을 건 영국 독점 규제 기관의 결정에 대해 법원에 항고했다고 밝혔다.

26일(현지시간) MS는 지난 23일 법원에 영국 경쟁시장청(CMA)의 결정에 대한 항고장을 제출했다고 이날 전하고, 구체적인 항고 이유 등을 공개했다.

CMA는 지난달 26일 MS가 블리자드를 인수할 경우 클라우드 게임 시장에서 경쟁이 약화하고 혁신이 위축돼 게임 이용자의 선택권이 줄어들 것으로 우려된다며 인수 불허 결정을 내렸다.

MS는 그러나 "CMA의 이런 결정은 틀렸다"며 "CMA가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의 시장 점유율 데이터를 계산하고 평가하는 데 근본적인 오류를 범했다"고 주장했다.

또 "게임 시장에서 클라우드 스트리밍의 역할과 우리의 지위를 과대평가하는 등 여러 결함이 있다"며 "우리는 경쟁과 함께 이용자들의 선택권을 늘리겠다는 약속을 반드시 지켜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MS가 지난해 초 발표한 블리자드 인수는 MS가 지금까지 추진한 인수합병 거래 중 역대 최대 규모이지만, 각국의 최종 승인이 나지 않은 상태다.

CMA 결정과 달리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는 지난 15일 클라우드 게임 플랫폼이 로열티를 지불하지 않고도 스트리밍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하겠다는 MS의 제안을 받아들여 인수를 승인한 바 있다.

<연합>

국제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