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4.2.21 수 13:50
HOME 오피니언 사설
'돈 봉투 의혹' 수사, 야권 조사 신호탄?
  • .
  • 승인 2023.04.18 08:52 ㅣ 수정 2023.04.18 08:52  
  • 댓글 0

지난 2021년 전당대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일부 의원들의 '돈봉투 의혹'이 불거진 가운데 정치권 주변으로 사건이 일파만파 번지고 있다.

여야 정치권은 검찰의 수사 결과에 대해 바짝 신경을 곤두세우고 있다. 국민들도 최대 관심사다.

특히 송영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검찰 수사가 가시화 되고 있는 가운데 이재명 대표가 공식 사과에 나선 것은 의외다.

이 대표는 자신이 대장동 사건으로 기소돼 재판받는 상황에서 또 다시 의원들의 '돈봉투 의혹' 사건이 터지자 난감한 표정이다.

특히 이번 사건 중심엔 당시 송 대표가 연루되었다는 점과, 송 전 대표가 자신의 지역구 인천 계양구를 이 대표에게 물려줌으로써 이심송심(李心宋心)이라는 말까지 들었을 정도 사이란 점에서 향후 처리에 주목된다.

‘송심이심’ 관계를 봐도 ‘돈 봉투 의혹’ 사건을 이 대표도 어느 정도 감지하고 있었지 않았겠냐는 추론이 앞선다.

민주당은 애초 “국면전환용 기획수사”라며 비판했던 것에서 서둘러 전환, 이 대표가 급기야 사과발언에 머리 숙이는 해프닝을 연출했다.

이는 민주당 지도부가 이 사건을 또 다시 방탄 국회로 막아설 경우 자칫 이 대표에게 불똥이 튈 것을 우려, 일단 검찰조사에 맡기면서 이 대표와 선 긋기(?)를 하려는 것이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특히 '돈 봉투 의혹' 두명의 의원이 1차적으로 검찰 기소가 될 것이라는 예측이 파다하다. 이는 전당대회 때 송영길 전 캠프에 있던 두 사람이 돈 봉투를 전달한 정황의 녹취록이 확보돼 검찰의 기소가 불가피한 상황이다.

사실 이번 '돈 봉투 사건'을 신호탄으로 문재인 정권시절 당정청 실세들에 대한 전방위적 비리조사가 이뤄지는 분위기다.

여소야대 거대야당의 일방통행 독주에 제동을 걸기위해서는 대대적인 비리 조사에 초점을 둘 수밖에 없는 게 여당의 현실이다.

야당의 의원정족수를 앞세운 입법 독주 일방통행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여당의 필사의 카드가 바로 비리의혹 조사라는 게다.

송 전대표의 비리 의혹 조사는 이미 검찰이 어느 정도 증거를 확보한 상태에서 주변 인물, 유사 사건까지도 당시 실세들에 대한 1차 조사까지 끝냈을 것이라는 게 법조계의 귀띔이다.

송 전 대표는 문재인 정권시절 대표를 지낸 개인 성향이 짙은 정치인이다. 친문이면서도 친문 아닌 홀대에 유독 적(?)이 많았던 터다.

현 정권 들어 그의 행적을 쫓는 이면엔 당시 민주당 실세들의 비리 의혹에 대한 검찰수사기 시작됐다는 신호탄으로도 볼 수 있다.

송 전 대표와 '돈 봉투 의혹' 의원들의 검찰수사 결과가 향후 미칠 야권의 후폭풍 파급은에 엄청 클 것이란 점에서 예의 주시된다.

.  .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