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3.6.1 목 19:01
HOME 뉴스 사회문화
민감정보 수집하는 구직 앱…민관협력 자율규제 간담회 개최
  • 산업팀
  • 승인 2023.03.30 18:46 ㅣ 수정 2023.03.30 18:46  
  • 댓글 0

개인정보보호위원회는 구인·구직 플랫폼 9곳의 개인정보 보호 책임자와 함께 개인정보 보호 민관협력 자율규제 방안을 논의했다.

30일 참석 기업은 드라마앤컴퍼니, 마이다스인, 미디어윌네트웍스, 브레인커머스, 사람인HR, 원티드랩, 인크루트, 잡코리아, 커리어넷이다.

구인·구직 플랫폼은 인재검색, 공고대행, 채용대행 등 여러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학력·경력 정보, 장애 여부(채용 우대사항), 영상·음성정보 등 민감한 정보를 수집한다.

개인정보 처리 환경 분석 결과, 플랫폼에서 제공하는 서비스 유형별로 개인정보 처리 규모, 정보의 민감도가 달라 보호조치 기준을 모든 서비스에 일괄적으로 적용하기는 어려운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서비스 유형에 맞는 세분된 보호조치가 필요하다고 개인정보위는 보고 있다.

예컨대 공고대행이나 채용대행은 수시채용에 쓰이는 인재검색에 비해 단기간에 대규모 개인정보를 처리하고 있어 플랫폼에 접속하는 기업담당자에 대한 2차 인증 등 보호조치가 필요하다.

특히 채용대행은 인공지능(AI)을 활용해 비대면 면접이나 적성검사를 하는 과정에서 영상·음성 등 구직자의 민감한 정보를 수집하고 있어, 더욱 안전한 보호조치 방안이 요구된다고 개인정보위는 분석했다.

개인정보위는 이번 간담회에서 논의된 사항을 바탕으로 구인·구직 업계와 함께 개인정보 보호조치 개선방안을 도출하고, 이를 토대로 올해 상반기 내로 구인·구직 분야 민관협력 자율규제 규약을 마련할 방침이다.

산업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산업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