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3.6.1 목 19:01
HOME 뉴스 정부·정치 핫이슈
黨政 "전기·가스 요금인상 불가피"與 "4월1일 이전까지 정부에 최종안 마련해달라 요구"
  • 정치팀
  • 승인 2023.03.29 18:46 ㅣ 수정 2023.03.29 18:46  
  • 댓글 0

국민의힘과 정부는 전기·가스 요금 인상이 불가피하다는 데 공감대를 확인했다.

29일 박대출 당 정책위의장은 국회에서 열린 전기·가스요금 관련 당정협의회 브리핑에서 "한전의 경우에 하루 이자 부담만 하더라도 38억원 이상이 소요가 되고, 가스공사의 경우 하루 이자 부담이 13억원 이상"이라며 "이런 현실을 감안하면 전기요금과 가스요금 인상 불가피하단 점에 당정 간 인식을 같이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와 관련해서 소관 부처인 산자부에서 인상안과 관련한 복수 안을 제시했다"고 전했다.

박 의장은 또 "국민 부담을 최우선으로 해야 한다는 점에서는 당정 간 이견이 없었다"고 강조했다.

다만 "국제 에너지 가격, 특히 LNG·유연탄의 경우에는 올해 들어서 지속적으로 하향 추세라는 점을 인상 문제에 주요한 요인으로 고려하지 않을 수 없었다"고 설명했다.

박 의장은 "(요금)인상 폭은 이런 부분을 검토해 신중히 고려해달라고 주문했고, 2분기 요금 적용이 시작되는 4월1일 이전까지 정부가 최종안을 마련해달라고 요구했다"고 말했다.

정치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