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3.3.29 수 19:03
HOME 기획ㆍ특집 인물&포커스
김대기 "69시간 극단적 프레임 씌워져"
  • 사회팀
  • 승인 2023.03.19 15:28 ㅣ 수정 2023.03.19 15:28  
  • 댓글 0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은 '주 최고 69시간' 근로시간 제도 개편과 관련해 "진의가 제대로 전달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19일 김 실장은 이날 오후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열린 고위당정협의회 모두발언에서 "69시간이라는 극단적이고, 일어날 수 없는 프레임이 씌워졌다"며 이같이 말했다.

▲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

이어 "지난주 이 문제로 갈등이 있었는데, 연장근로시간 단위를 확대함으로써 궁극적으로는 근로자들에게 혜택을 주려는 정책이었다"고 애초 취지를 부각했다.

또한 "MZ 근로자, 노조 미가입 근로자, 중소기업 근로자 등 현장의 다양한 의견을 들으면서 같이 보완하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아울러 "대내외 여건이 지각변동이라고 불릴 만큼 엄중한데, 이럴 때일수록 당과 정부, 대통령실은 긴밀히 소통해야 한다"며 "특히 각 부처로 하여금 추진하는 정책은 반드시 당과 사전협의를 해 예상되는 부작용을 거르는 노력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사회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