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3.3.29 수 19:03
HOME 뉴스 경제ㆍ산업
구현모 KT대표, 일각 불참설에도 경영 일정 소화기업 설명회·MWC 기조연설 등 진행
  • 산업팀
  • 승인 2023.02.05 07:38 ㅣ 수정 2023.02.05 15:41  
  • 댓글 0

연임에 도전 중인 구현모 KT 대표가 향후 기업 설명회 등에 참석하지 않을 것이란 일각의 설을 불식하고 일정을 예정대로 소화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최대 주주가 연임에 공개적으로 반대하고 나서면서 외부 일정 참석 시 이와 관련한 입장 등 다소 부담스러운 질문을 받을 수도 있지만, 구 대표는 경영 활동의 연속성 일환으로 예정된 일정은 흔들림 없이 소화한다는 입장으로 알려졌다.

5일 업계에 따르면 구 대표는 오는 9일 열리는 KT의 '코퍼러트 데이'(corporate day)에 참석해 회사 실적과 사업 방향 등을 설명한다.

그간 비공개로 진행돼온 이 행사는 기관 투자자와 증권사 애널리스트들에게 회사 매출과 영업이익, 사업 계획 등을 공유하는 자리로, 실적 발표 직후 열리는 콘퍼런스 콜과는 별개로 진행된다.

일각에서는 구 대표가 최대 주주인 국민연금의 반대 등으로 연임 가도에 장애물을 만난 만큼 이 행사에 불참할 수 있다는 전망을 조심스럽게 내놨다. 특히 회사 실적보다는 연임에 대한 질문이 주를 이룰 것으로 예상된다는 점에서다.

그러나 구 대표는 코퍼러트 데이에 모두 참석해온 만큼 이번에도 예정대로 행사에 참석할 방침이라고 한다. 특히 KT가 세계적인 경기 침체에도 지난해 호실적을 낸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회사 성과와 재무 상태를 직접 알릴 것으로 보인다.

업계에서는 KT의 지난해 연결 기준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3.65% 증가한 1조7천329억원이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다만 KT는 코퍼러트 데이와 같은 날 2022년도 실적을 발표하지만, 발표 직후 온라인으로 진행하는 콘퍼런스 콜은 열지 않고 보도자료 배포로 대체할 예정이다. KT가 실적 관련 콘퍼런스 콜 일정을 진행하지 않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구 대표는 또 이달 27일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막하는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에도 참석해 기업 간 협력과 관련한 '협업을 위한 시간인가'(Is it time for Co-Creation)를 주제로 연설할 예정이다.

MWC에는 GSMA(세계이동통신사업자연합회) 이사회 멤버로 참석하는 것이지만, 언론으로부터 연임 관련 질문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그는 지난달 외국 기업인 중에서는 처음으로 몽골 국가 최고기술경영자(CTO)로 위촉되기도 했다.

KT 측에서는 구 대표의 이러한 행보가 회사 대표로서 경영 활동을 진행하는 것일 뿐이라며 확대 해석을 경계하고 있다.

앞서 KT 이사회는 지난해 12월 구 대표를 차기 대표이사 후보로 최종 추천하기로 의결했지만, 1대 주주인 국민연금은 반대 의사를 분명히 밝혔다. 주주명부 폐쇄일(지난해 12월 27일) 기준 국민연금의 지분율은 10.13%다.

서원주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장은 KT 이사회 발표가 난 지 약 3시간 만에 보도자료를 내고 "CEO 후보 결정이 투명하고 공정한 절차에 따라 이뤄져야 한다는 경선의 기본 원칙에 부합하지 못한다는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구 대표의 연임 여부는 다음 달 열리는 정기 주주총회에서 표 대결로 결정될 전망이다. 정기 주총 일자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지만, KT는 통상 3월 마지막 주에 열어왔다.

산업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산업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