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3.3.29 수 18:41
HOME 뉴스 국제
中 인터넷업체 매출 7년 만에 감소작년 매출액 268조원, 전년보다 1.1%↓…코로나·빅테크 규제 영향
  • 국제팀
  • 승인 2023.02.04 18:25 ㅣ 수정 2023.02.04 18:25  
  • 댓글 0

코로나19 확산과 봉쇄, 빅테크(거대 정보기술기업) 규제의 영향으로 중국 인터넷 업체들의 매출이 7년 만에 감소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보도했다.

4일 중국 공업정보화부 자료에 따르면 작년 연 매출 2천만위안(약 36억8천만원) 이상 중국 인터넷업체들의 총 매출액은 1조4천600억위안(약 268조3천억원)으로, 전년보다 1.1%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중국 인터넷 업계의 역성장은 이 분야에 대한 통계를 발표한 2017년 이후 5년 만에 처음이다.

작년 전체 인터넷 업체들의 영업이익은 1천415억위안(약 26조원)으로 전년보다 3.3% 증가했지만, 증가 폭은 10%포인트 하락했다.

코로나19의 확산과 엄격한 방역 정책인 '제로 코로나' 시행, 2020년 10월 알리바바 창업자 마윈의 정부 규제 비판 이후 지속된 빅테크 규제에 따라 중국 인터넷 업체들의 실적 부진은 어느 정도 예견된 일이었다.

작년 3분기 알리바바의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3% 증가하는 데 그쳤고, 텐센트는 전년 동기보다 2% 감소했는데 이는 텐센트가 2004년 상장한 이래 두 번째 역성장이었다.

작년 중국 인터넷 업계의 실적 부진은 6년 연속 두 자릿수 성장률을 기록하며 고속성장했던 이전과는 전혀 다른 흐름이라고 SCMP는 평가했다.

지난해 코로나19 확산 및 봉쇄의 직격탄을 맞은 차량 호출·관광·금융·주택 렌트 관련 인터넷 업체들의 실적이 가장 부진해 매출액이 전년 대비 17.5% 급감했다.

반면 코로나19 확산 수혜 업종으로 꼽히는 온라인 쇼핑·의료용품 판매·배달 관련 인터넷 업체는 매출이 전년보다 12.6% 증가했다.

뉴스 및 콘텐츠와 검색, 커뮤니티, 게임, 비디오 서비스 제공 업체의 매출도 4.9% 늘었다.

다만, 중국 정부의 공식 통계에 따르면 여전히 중국 전자상거래 산업은 성장세라고 SCMP는 전했다.

지난주 중국 상무부는 작년 중국의 전자상거래 매출이 전년보다 4% 증가한 13조7천900억위안(약 2천535조1천억원)이라고 발표했다.

작년 기준 중국의 인터넷 가입자 수는 10억500만 명으로 여전히 세계 1위를 차지했다.

<연합>

국제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