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3.3.29 수 19:03
HOME 뉴스 경제ㆍ산업
람보르기니 10대 중 8대가 법인차페라리도 70% 법인차…3억원 이상은 벤틀리 '플라잉스퍼' 최다
  • 산업팀
  • 승인 2023.02.03 18:07 ㅣ 수정 2023.02.03 18:07  
  • 댓글 0

국내에서 운행 중인 페라리, 람보르기니, 맥라렌 등 3대 슈퍼카 브랜드 차량의 10대 중 8대가량이 법인차인 것으로 나타났다.

3일 카이즈유데이터연구소가 작년 12월 기준 국내 고가 법인차 운행차량 현황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국내에서 운행 중인 슈퍼카 4천192대 중 3천159대(75.3%)가 법인 등록 차량이었다.

페라리는 2천99대 중 1천475대(70.3%), 람보르기니는 1천698대 중 1천371대(80.7%), 맥라렌은 395대 중 313대(79.2%)가 법인차였다.

국내에 등록된 전체 승용차의 개인 구매 비중이 87.2%, 법인 구매가 12.8%이지만 슈퍼카는 법인차 비중이 월등히 높았다.

차종별로 보면 차량 가격 3억원 이상 법인차 중 벤틀리 플라잉스퍼가 1천199대로 가장 많았다. 이어 벤틀리 컨티넨탈(941대), 람보르기니 우루스(797대), 벤틀리 벤테이가(584대), 롤스로이스 고스트(482대) 순이다.

법인차가 차지하는 비중은 플라잉스퍼 59.9%, 컨티넨탈 60.4%, 우루스 85.9%, 벤테이가 75.4%, 고스트 78.0%에 달했다.

2억원 이상 3억원 미만은 벤츠 마이바흐 S-클래스(4천577대), 랜드로버 레인지로버(4천216대), 벤츠 G-클래스(4천142대), 포르쉐 911(3천531대), 마세라티 콰트로포르테(1천138대) 순으로 법인차가 많았다.

1억~2억원 가격의 법인차는 벤츠 S-클래스(4만6천652대), 제네시스 G90(4만1천144대), BMW 7시리즈(1만6천273대), 벤츠 GLE(1만4천734대), BMW X5(1만3천89대) 순이다.

마이바흐 S-클래스는 전체 운행 대수 5천967대 중 76.7%가, 국산차인 G90은 5만7천113대 중 72.0%가 법인차인 것으로 나타났다.

6천만원 이상 1억원 미만 법인차 '톱5'에는 제네시스 G80, 벤츠 E-클래스, BMW 5시리즈, 아우디 A6, 현대차 에쿠스 등이 이름을 올렸다.

정부는 슈퍼카를 회사 명의로 구매해 사적으로 사용하고 있다는 지적이 잇따르자 최근 법인차 전용 번호판 도입을 추진 중이다.

이르면 올해 7월부터 신규 등록하는 법인차부터 연두색 바탕의 법인차 전용 번호판을 부착할 계획이다.

법인차가 전용 번호판으로 쉽게 식별이 가능하면 사적 사용을 자제하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산업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산업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