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3.9.24 일 19:31
HOME 뉴스 국제
삼성전자, 퀄컴·구글과 손잡고 '확장현실 생태계' 구축 나서애플 VR 기기 출시 앞두고 파트너십 발표
  • 산업팀
  • 승인 2023.02.02 08:12 ㅣ 수정 2023.02.02 14:13  
  • 댓글 0

삼성전자가 퀄컴, 구글과 손잡고 확장현실(XR) 생태계 구축에 나선다.

1일(현지시간) 노태문 MX사업부장 사장은 미국 샌프란시스코 머소닉 오디토리움에서 열린 '갤럭시 언팩 2023' 행사에서 "퀄컴, 구글과 차세대 XR 생태계를 구축해 모바일의 미래를 다시 한번 변화시킬 것"이라고 발표했다.

확장현실을 의미하는 XR(eXtended Reality)은 가상현실(VR)과 증강현실(AR), 혼합현실(MR) 기술을 총망라하는 용어다.

크리스티아노 아몬 퀄컴 최고경영자(CEO)와 히로시 록하이머 구글 수석부사장도 이날 행사에 참석해 파트너십 체결을 발표했다.

아몬 CEO는 "퀄컴과 삼성은 25년 이상 파트너십으로 최고의 모바일 환경을 제공하고 있다"라며 "우리는 더 나아가 XR 디지털 경험의 새로운 시대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록하이머 수석부사장은 "차세대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서는 최첨단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가 필요하다"며 "삼성, 퀄컴과의 협업이 매우 흥미롭다"고 말했다.

노 사장은 제품 개발 여부 등 구체적인 언급은 하지 않았다.

다만, 이날 파트너십 발표를 통해 앞으로 XR 생태계 구축이 구체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전자는 퀄컴의 칩셋과 구글의 운영체제(OS)를 탑재한 XR 헤드셋 등 제품을 개발할 것으로 관측된다.

삼성전자는 오큘러스 VR과 협력해 2014년부터 스마트폰을 연결해서 사용하는 VR 헤드셋 '기어 VR'을 출시했지만, 현재 신제품 출시를 중단한 상태다.

삼성전자 등 이날 3사의 파트너십 발표는 올해 애플이 첫 VR 헤드셋을 내놓을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나왔다.

시장에서는 애플이 고해상도 디스플레이와 10대 이상의 카메라, VR 전용 칩 등을 탑재한 VR 헤드셋을 이르면 봄에 내놓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연합>

산업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산업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