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3.3.29 수 19:03
HOME 뉴스 경제ㆍ산업
포스코케미칼, 인조흑연 음극재 생산 능력 확대포항블루밸리산단에 연산 1만t 규모 공장 2단계 착공
  • 산업팀
  • 승인 2023.02.02 08:11 ㅣ 수정 2023.02.02 08:11  
  • 댓글 0

포스코케미칼이 인조흑연 음극재 생산 능력을 확대한다.

2일 포스코케미칼은 경북 포항 블루밸리 국가산업단지에서 연산 1만t(톤) 규모의 인조흑연 음극재 2단계 공장을 착공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포스코케미칼은 2021년 12월 연산 8천t 규모의 인조흑연 음극재 1단계 공장을 준공하고 국내 최초로 국산화에 성공했다.

▲ 포스코케미칼 인조흑연 음극재 1단계 공장에서 자동화 로봇을 활용해 음극재를 제조하고 있는 모습

내년 하반기 준공 예정인 2단계 공장이 들어서면 총 1만8천t 규모의 생산 체제를 갖추게 된다. 이는 60kWh(킬로와트시) 기준 전기차 약 47만대에 공급할 수 있는 양이다.

현재 글로벌 전기차용 음극재 시장은 인조흑연이 주도하고 있다. 인조흑연은 천연흑연 대비 배터리 수명을 늘리고 충전 시간을 단축하는 강점이 있기 때문이다.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코트라)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글로벌 음극재 시장에서 인조흑연이 차지하는 비중은 83%에 달했다. 시장은 중국 기업들이 대부분 점유하고 있다.

포스코케미칼은 제철공정에서 부산물로 발생하는 콜타르를 가공해 만든 침상코크스를 원료로 인조흑연을 제조한다.

침상코크스는 자회사인 포스코MC머티리얼즈로부터 공급받아 그룹 내 시너지를 높이고 있다고 포스코케미칼은 소개했다.

포스코케미칼은 이런 경쟁력을 바탕으로 지난해 12월 미국 GM, LG에너지솔루션의 배터리 합작사인 얼티엄셀즈와 함께 9천393억원 규모로 인조흑연 음극재 공급 계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공급 기간은 올해부터 오는 2028년까지 6년간이다.

산업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산업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