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3.2.5 일 07:38
HOME 뉴스 ICTㆍ과학
'IPO 암흑기'에 주요 후보기업 상장철회·연기 줄이어케이뱅크·골프존카운티·11번가 등 상반기 상장 어려워져
  • 금융팀
  • 승인 2023.01.25 07:17 ㅣ 수정 2023.01.25 15:11  
  • 댓글 0

새해 기업공개(IPO)시장의 '대어'로 꼽혔던 컬리가 상장을 철회한 데 이어 11번가, 케이뱅크, 골프존카운티 등의 상반기 상장이 어려워지면서 작년에 이어 IPO 시장의 침체가 깊어지고 있다. LG CNS 등 남은 후보들도 상장 시기를 고심 중이다.

25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11번가는 다음 달 초 한국거래소에 상장 예비심사를 청구하려 했으나 속도 조절에 나섰다. 예비심사 청구 일정을 잠정 중단하고 시장 상황을 살피기로 한 것이다.

거시경제의 불안한 상황 때문에 기업가치를 제대로 평가받지 못하게 됐다는 이유에서다.

업계 관계자는 "현재 시장 상황에서는 적정가치를 평가받을 수 없다는 인식에서 재무적 투자자(FI)들과 협의해서 상장을 연기하기로 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올해 상반기 IPO 후보로 꼽혔던 케이뱅크와 골프존카운티는 상장 철회 의사를 공식적으로 밝히지 않았으나, 사실상 상반기 IPO가 어려워졌다.

골프존카운티는 작년 8월 22일 상장 예비심사를 통과해 오는 2월 22일까지 상장을 마쳐야 한다. 심사효력 기간 내 공모를 진행하려면 지난 18일까지 증권신고서를 제출해야 했지만, 제출하지 않았다. 골프존카운티는 시장 상황을 지켜보며 다시 예비심사를 청구할 것으로 보인다.

작년 9월 20일 상장 예비심사를 통과한 케이뱅크도 해외 기관투자자 대상 공모를 위해 증권 신고서를 제출해야 하는 지난 6일까지 제출하지 않았다. 업계는 케이뱅크가 상장을 사실상 연기한 것으로 보고 있다.

케이뱅크는 KT의 손자회사다. 업계에서는 구현모 KT 대표의 연임이 불투명한 상황에서 케이뱅크가 IPO에 대한 의사결정을 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오는 3월 정기 주주총회에서 구 대표 연임 여부가 확정돼야 이후 상장을 논의할 수 있을 것이라는 전망이다. 앞서 KT 1대 주주인 국민연금은 KT 이사회가 구 사장을 차기 대표이사 후보로 최종 추천하기로 의결한 데 대해 반대 의사를 밝힌 바 있다.

상반기까지 IPO 시장에 '대어'가 등장하지 않을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침체 분위기가 개선되려면 적어도 하반기까지는 기다려야 한다는 예상이 우세하다.

LG CNS, SK에코플랜트, CJ올리브영, SSG닷컴 등 올해 상장을 목표로 하는 후보 기업들 역시 시장 분위기와 경기 동향을 유심히 살피는 중이다.

한 증권사 고위 관계자는 "IPO 분위기를 살리기 위해서는 성공 케이스가 나와야 하는데, 대형 업체일수록 기존에 투자받으며 인정받았던 기업가치가 발목을 잡는 형국"이라며 "금융당국이 준비 중인 IPO 선진화 방안이 시장 분위기를 전환할 새로운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금융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금융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