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3.3.29 수 18:09
HOME 기획ㆍ특집 포토&영상
한국타이어, 손상부품 복원 3D 프린팅기술 개발원자력硏·3D 프린팅 스타트업 HM3DP와 협업
  • 산업팀
  • 승인 2023.01.24 12:06 ㅣ 수정 2023.01.24 12:06  
  • 댓글 0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한국타이어)는 한국원자력연구원·3D 프린팅 스타트업 HM3DP와 협업해 손상부품 적층 복원용 3D 프린팅 기술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24일 회사측에 따르면 이 기술은 기존 원자력용 소재 부품 제조 목적으로 개발되던 3D 프린팅을 비(非)원자력 산업용 특수 금속 부품 복원에 적용한 파생 기술이다.

한국테크노돔과 한국원자력연구원의 연구진은 한국타이어 생산라인에서 사용되는 Ti 합금 블레이드의 손상부를 DED(고에너지 적층) 방식으로 복원하는 데 성공했다.

▲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한국타이어)와 한국원자력연구원이 개발한 금속 3D 프린터로 Ti 합금 블레이드의 손상부를 복원하고 있다.

블레이드는 경화 소재가 첨가된 타이어 수지를 반복적으로 절단하는 부품으로, 이전에는 마모나 손상이 발생하면 바로 폐기됐다.

이번 기술 개발로 블레이드를 반복 사용할 수 있게 됐고, 스테인리스 소재보다 고가인 Ti 합금 사용을 줄일 수 있어 경제성이 향상됐다고 한국타이어는 설명했다.

3D 프린팅 기술로 적층 복원된 블레이드 부품은 현재 한국타이어 대전공장 내 생산설비에 설치돼 실증을 거치고 있다.

한국타이어는 2015년 산업용 금속 3D 프린터를 도입하고, 국내 타이어 기업 최초로 3D 프린팅 기술을 활용한 3차원 사이프 양산 시스템(타이어의 미세 패턴을 새기는 금형 부품)을 완성했다.

산업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산업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