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3.3.29 수 20:02
HOME 뉴스 ICTㆍ과학 핫이슈
모바일게임 시장도 '찬바람'RPG 장르 매출 1년간 25% '급락'
  • 윤승훈 기자
  • 승인 2023.01.10 11:49 ㅣ 수정 2023.01.10 14:38  
  • 댓글 0

국내 모바일게임 시장의 주류 장르인 RPG(역할수행게임)의 매출과 이용자 수가 지난해 큰 폭으로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빅데이터 플랫폼 기업 아이지에이웍스는 '모바일인덱스' 보고서를 내고 작년 한 해 국내 모바일게임 앱 마켓(구글 플레이·애플 앱스토어·원스토어) 매출·이용자 수 지표를 분석한 결과를 공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국내 앱 마켓에서 매출 순위 최상위권을 차지하고 있는 '리니지' 시리즈, '오딘: 발할라 라이징' 등이 속한 RPG 장르의 작년 12월 사용자 수는 같은 해 1월 대비 20.8% 하락했고, 매출은 같은 기간에 25.3% 줄었다.

반면 '탕탕특공대'·'로블록스'·'포켓몬 GO'등이 속한 어드벤처 장르는 이용자 수가 같은 기간 35.6% 늘었고, 매출도 구글플레이 기준 49.7%나 상승했다.

지난달 국내 모바일게임 매출액 1위는 11월에 이어 '리니지M'이 차지했고, '오딘: 발할라 라이징', '리니지2M', '리니지W', '탕탕특공대'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사용자 수 순위는 '탕탕특공대'가 약 169만 명으로 1위를 차지했고 '포켓몬 GO', '로블록스', '브롤스타즈', '전략적 팀 전투' 순으로 나타났다.

윤승훈 기자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승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