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3.3.29 수 19:03
HOME 뉴스 국제 핫이슈
CES 참가기업 수 세계 2위-국가혁신 순위는 세계 26위CES 주관 CTA "韓 R&D투자 A+…다양성은 D, 사이버보안은 F"
  • 특별취재팀
  • 승인 2023.01.09 18:50 ㅣ 수정 2023.01.09 18:50  
  • 댓글 0

세계 최대 가전·IT 전시회 CES를 주최하는 미국소비자기술협회(CTA)가 한국의 혁신 순위를 세계 26위로 평가했다.

9일 CTA가 발표한 '세계 혁신 스코어카드'를 보면 CTA는 평가 대상 70개국 가운데 한국의 혁신 순위를 26위로 매겼다. CES 2023에 참가한 기업 수는 한국이 주최국 미국에 이어 세계 2위인 것과 비교하면 매우 박한 평가로 보인다.

평가는 17개 분야에서 40개 지표를 기준으로 이뤄졌다. 한국은 연구개발(R&D) 투자(A+), 원격 의료(A+), 디지털 자산(A), 드론(A), 기업 활동(A+) 인적 자원(A-) 등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반면 다양성(D), 세금 우대(C), 환경(B), 사이버 보안(F) 등에서의 점수는 상대적으로 낮았다.

이와 관련해 CTA는 "한국은 이스라엘을 제외한 다른 스코어카드 국가보다 많은 수준인 국내총생산(GDP)의 4.6%를 연구개발(R&D) 투자에 쓴다"며 "교육 수준이 높은 노동력을 갖춰 인적 자원 부문에서도 높은 점수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다만 "다른 많은 나라 사람들보다 한국인들은 열악한 대기 환경에서 생활하며, 한국은 개인 세율이 가장 높은 나라 중 하나"라고 덧붙였다.

한국은 총점 3천157점으로 '혁신 리더(Innovation Leader)' 군에 포함됐다.

평가 대상 국가 가운데 핀란드와 미국이 3천744점을 받아 공동 1위에 올랐다.

또 에스토니아(3천725점), 스웨덴(3천724점), 노르웨이(3천705점), 아이슬란드(3천646점), 영국(3천627점) 등이 '혁신 챔피언(Innovation Champion)' 군에 들었다.

최하위권 국가는 파키스탄(1천293점), 르완다(1천559점), 에콰도르(1천608점) 등이다.

특별취재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특별취재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