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3.3.29 수 19:03
HOME 뉴스 ICTㆍ과학 핫이슈
삼성전자, 작년 美 특허 최다 취득29년간 1위 IBM 제쳐…LG 3위
  • 국제팀
  • 승인 2023.01.08 17:37 ㅣ 수정 2023.01.08 17:37  
  • 댓글 0

삼성전자가 지난해 미국 특허 취득 건수에서 IBM을 밀어내고 1위에 올랐다고 블룸버그통신이 보도했다.

7일(현지시간) 이 통신은 특허 전문법인 해리티 앤드 해리티의 '해리티 특허 분석'을 인용해 삼성전자가 2021년과 비슷한 8천513건의 미국 실용특허를 등록해 IBM(4천743건)을 제쳤다고 전했다.

해리티 분석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2017년부터 연간 8천건 이상 특허를 등록해 왔다. 비주얼 디스플레이 시스템과 음성통신 분야의 특허가 많다.

IBM의 전년보다 44% 적은 수의 특허를 등록해 지난 29년 동안 지켜온 1위 자리를 내줬다. 반도체·하드웨어 메모리 등에서 특히 급감했다.

IBM이 1996년 이후 벌어들인 지식재산권(IP) 수입은 270억달러(약 34조원)를 넘는다. 다만, 최근 몇 년간은 라이선스 수수료에 대한 일부 기업들의 반발로 IP 수입이 둔화했다.

LG는 5% 증가한 4천580건으로 3번째로 많았고 일본의 도요타자동차(3천56건, 11% 증가)와 캐논(3천46건, 10% 감소)이 4∼5위로 뒤를 이었다.

대만 TSMC는 8% 증가한 3천38건이었고, 화웨이는 3% 증가한 3천23건으로 7위로 집계됐다.

그밖에 중국 정보기술(IT) 기업들의 특허 등록이 눈에 띄게 증가세를 보였다.

틱톡의 모기업인 바이트댄스는 전년보다 84% 많은 특허를 취득해 해리티가 집계한 300대 특허 기업 중 5번째로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바이트댄스가 출원한 특허 중에는 영상 속 인체에 특수효과를 덧입히는 방법이 있다.

인터넷 기업 바이두의 취득 건수도 43% 늘어났고, 알리바바(37%)와 텐센트(24%)의 증가율도 높다.

해리티 분석의 책임자인 로키 번드슨은 "몇 년간 중국에서 특허 출원은 폭발적으로 늘고 있다"라며 "이런 회사들이 점점 더 많이 미국 사업에 나서고 있으므로 미국 내 특허 수도 더 늘어날 것"이라고 예상했다.

국제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