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3.3.29 수 18:09
HOME 뉴스 국제 핫이슈
틱톡 CEO, 내주 EU 인사 연쇄 회동서방 규제 움직임...개인정보 보호·EU 디지털서비스법 등 논의
  • 국제팀
  • 승인 2023.01.07 21:10 ㅣ 수정 2023.01.07 21:11  
  • 댓글 0

중국 동영상 공유 플랫폼인 틱톡의 저우서우즈(周受資) 최고경영자(CEO)가 내주 유럽연합(EU) 행정부 격인 집행위원회 당국자들과 연쇄 회동한다.

7일(현지시간) EU 집행위가 홈페이지에 게재한 내주 주요 일정에 따르면 EU 디지털 및 경쟁정책 등을 담당하는 마르그레테 베스타게르 집행위 수석부위원장은 10일 벨기에 브뤼셀을 방문하는 저우서우즈와 면담한다.

저우서우즈는 내주 베라 요우로바 가치·투명성 담당 부위원장, 윌바 요한손 내무 담당 집행위원, 디디에 레인더스 사법 담당 집행위원과도 만날 예정이며, 그 다음주에는 티에리 브르통 내부시장 담당 집행위원과도 회동한다고 EU 집행위는 밝혔다.

요하네스 바르케 EU 집행위 대변인은 전날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개인정보 보호 및 EU 디지털서비스법(DSA) 관련 내용이 논의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답했다.

DSA는 디지털 플랫폼이 특정 인종이나 성별·종교에 대한 편파적 발언, 테러 콘텐츠, 불법 차별 콘텐츠, 학대와 같은 불법행위와 관련 콘텐츠를 인식하자마자 신속하게 제거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이 법에 따라 온라인 플랫폼은 내달부터 EU가 요구하는 항목에 대한 보고 의무를 이행해야 하며, 유예 기간을 거쳐 2024년 2월부터는 위반 시 글로벌 매출의 최대 6%에 달하는 과징금을 물거나 27개국 4억5천만 명 규모의 EU 시장에서 퇴출당할 수도 있다.

바르케 대변인은 어느 쪽이 회동을 요청한 것인지 등 면담 관련 세부 사항에 대해선 "현 단계에선 공개할 수 없다"고 즉답을 피했다.

이번 연쇄 회동은 최근 미국을 중심으로 서방에서 틱톡 규제 움직임이 확산하는 가운데 이뤄진다는 측면에서도 주목된다.

미 국방부와 법무부 등은 정부 소유의 스마트폰 등 전자기기에서 틱톡 사용을 금지했고, 의회도 연방정부 소유 기기에서 틱톡 사용을 금지했다.

EU는 틱톡이 EU 시민들의 정보 데이터를 중국 정부에 제공했다는 의혹과 미성년자 대상 광고와 관련해 조사를 진행 중이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지난달 공개 석상에서 틱톡이 젊은이들의 정신 건강에 지장을 주고, 정보 검열·조작 문제도 있다고 직격을 날리기도 했다.

한편, 싱가포르 국적 저우서우즈는 투자은행 골드만삭스 출신으로 수년간 샤오미(小米)의 최고재무책임자(CFO)로 일하다가 2021년 4월 틱톡 CEO로 취임했다.

전임자인 케빈 메이어가 2020년 8월 도널드 트럼프 당시 미국 대통령의 틱톡 퇴출 압박 속에서 사임한 이후 한동안 공석이던 자리를 맡은 것으로, '구원 투수' 격으로 등판했다.

<연합>

국제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