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3.3.29 수 19:03
HOME 뉴스 국제 핫이슈
알리바바 창업자 마윈, 앤트그룹 지배권 포기지분조정 결과, 한때 50% 넘던 마윈 의결권 6.2%로 급락
  • 국제팀
  • 승인 2023.01.07 12:43 ㅣ 수정 2023.01.07 13:43  
  • 댓글 0

중국의 거부 마윈이 중국 최대 핀테크(FIN-Tech·금융과 디지털 기술의 결합) 기업인 앤트그룹의 지배권을 상실했다.

7일 펑파이 등 중국 매체와 로이터 통신을 비롯한 외신에 따르면 앤트그룹은 홈페이지 공지를 통해 마윈의 지배권 상실을 골자로 하는 지분 조정 결과를 발표했다.

마윈은 과거 앤트그룹의 의결권 50% 이상을 보유했으나 지분 조정을 거쳐 6.2%만을 보유하게 됐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이전까지 마윈의 앤트그룹 지분 보유율 자체는 10%에 그쳤으나 그는 관련 법인들을 통해 앤트그룹에 대한 지배권을 행사해왔다.

앤트그룹은 "이번 지분 조정으로 앤트그룹 지분 의결권이 더욱 투명해지고, 분산되게 됐다"며 "이는 기업 지배 구조를 더욱 최적화하고 앤트그룹의 지속적이고 안정적인 발전을 촉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중국 최대이자 세계 굴지의 핀테크 업체인 앤트그룹은 마윈이 창업한 알리바바 그룹의 계열사다. 위챗페이와 쌍벽을 이루는 중국 전자 결제 플랫폼인 알리페이의 운영사로 유명하다.

마윈이 절대적으로 장악해온 이 회사는 2020년 11월 상하이와 홍콩에 동시에 상장해 350억 달러를 확보할 예정이었으나, 마윈이 그해 10월 정부 규제를 정면 비판한 일이 문제가 되면서 상장 계획은 물거품이 됐다. 이후 앤트그룹을 비롯한 알리바바그룹 전반은 중국 당국 '고강도 빅테크(거대 정보기술기업) 규제'의 핵심 표적이 됐다.

<연합>

국제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