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3.2.4 토 21:29
HOME 기획ㆍ특집 인물&포커스
성일종 "화물연대, 물류인질로 정치적 이득"
  • 정치팀
  • 승인 2022.11.25 10:09 ㅣ 수정 2022.11.25 10:09  
  • 댓글 0

국민의힘 성일종 정책위의장은 화물연대 파업을 두고 "물류 시스템을 인질로 삼아 정치적 이득을 보겠다는 민주노총의 정략적 계산"이라고 비판했다.

25일 성 의장은 원내대책회의에서 화물연대 파업으로 전국 12개 항만 컨테이너 반출입량의 40% 감소, 시멘트 출하량 급감, 제철소 출하 차질 등이 빚어지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 국민의힘 성일종 정책위의장.

이어 "이로 인해 전국 건설 현장은 멈춰 서게 될 것이다. 이는 곧 주택공급 차질을 불러오고, 국민들에게 엄청난 피해를 주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화물연대가 주장하는 안전운임제는 우리나라를 제외하면 전 세계에서 호주 단 한 곳만 시행한 적이 있는데, 부작용이 커서 2주 만에 폐지한 제도"라고 말했다.

앞서 성 의장은 당정 협의를 통해 올해 말로 예정된 안전운임제 일몰의 3년 연장을 추진하겠다고 발표했다. 다만 안전운임제 적용 품목 확대는 안 된다고 선을 그었다.

특히 "화물연대는 나라와 국민 전체의 고통을 헤아려 달라. 경제가 이렇게 어려운데 정부가 화물연대의 이익만 챙겨줄 수는 없는 것"이라며 "그만 일터로 돌아와 달라. 모든 국민들의 바람"이라고 촉구했다.

정치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