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2.11.27 일 18:04
HOME 기획ㆍ특집 인물&포커스
정진석 "민주노총 총파업, 경제에 타격"
  • 윤상진 기자
  • 승인 2022.11.24 09:55 ㅣ 수정 2022.11.24 09:55  
  • 댓글 0

국민의힘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은 "민주노총 총파업이 위기에 놓인 국가 경제에 타격을 줄 것이 불 보듯 뻔하다"고 비판했다.

24일 정 위원장은 비대위 회의에서 "(민노총 산하) 공공운수노조 파업과 화물연대 파업은 전국 항만과 산업시설의 마비를 초래할 것"이라고 밝혔다.

▲ 국민의힘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

이어 "민주노총이 국가 물류를 볼모로 삼아 사실상 정권퇴진운동을 벌이겠다고 공언하고 나섰다"고 지적했다.

또한 "경제가 무너지는 건 순식간이다. IMF 외환위기, 세계 경제위기를 한번 돌아보라. 가계와 기업, 국가 경제가 한순간에 뒤엉켜서 급작스레 무너졌다"며 "지금 우리 경제가 그런 위기를 눈앞에 두고 있다는 게 역대 많은 경제수장의 평가이자 경고"라고 말했다.

아울러 "민노총에 간곡히 요청한다. 지금은 경제를 살려야 할 때지, 위기에 내몰 때가 아니다. 국민이 원하는 건 힘을 앞세운 횡포나 파업이 아니다. 서로 머리 맞대고, 대화와 타협을 통해 문제를 해결하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서로가 고통을 분담하고 힘을 모아야 한다. 총파업을 즉시 접어주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윤상진 기자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상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