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3.1.27 금 10:06
HOME 뉴스 정부·정치 핫이슈
尹대통령 "네덜란드와 상호보완적 반도체 협력 강화"한·네덜란드 정상회담 언론 발표문…"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격상"
  • 정치팀
  • 승인 2022.11.17 18:42 ㅣ 수정 2022.11.17 18:42  
  • 댓글 0

윤석열 대통령은 "반도체 생산장비 강국인 네덜란드와 반도체 제조 강국인 우리나라 간에 상호 보완적인 협력을 한층 더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17일 오후 윤 대통령은 용산 대통령실에서 한국을 공식 방문한 마크 루터 네덜란드 총리와 한·네덜란드 회담을 마친 뒤 언론 발표문을 통해 이같이 말했다.

윤 대통령은 "글로벌 반도체 공급망에서 핵심적인 위치를 차지하는 양국 간 반도체 분야의 협력은 글로벌 공급망 안정화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윤 대통령과 루터 총리는 회담에 앞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네덜란드 ASML의 피터 베닝크 CEO 등 양국 기업인들과 차담 시간을 가졌다.

이와 관련, 윤 대통령은 "글로벌 반도체 공급망 재편 과정에서 안정적인 반도체 공급망 관리를 위한 정부와 민간 간 협력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이번 회담에서 양국관계를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격상시키기로 합의했다"며 "정치·안보, 경제, 문화, 지역·글로벌 이슈를 포함한 포괄적인 분야에서 양국 간 협력 증진 방안에 대해 심도 있는 의견을 교환했다"고 밝혔다.

특히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 우크라이나 전쟁, 글로벌 공급망 교란과 에너지 위기, 민주주의 위기 등 새로운 도전과제에 대해 양국이 글로벌 자유 연대의 핵심 일원으로서 공동의 가치에 기반한 파트너십을 한층 더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고 강조했다.

원전·에너지 분야 협력도 논의됐다.

윤 대통령은 "우리 두 정상은 글로벌 에너지 위기 속에서 원전의 중요성이 높아지고 있다는 데 공감하고, 네덜란드 신규원전 건설 사업과 관련한 소통 채널을 구축해 양국 간 원자력 협력을 지원해 나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아울러 "향후 에너지 시장의 게임체인저가 될 수소경제 협력, 스마트 농업, 우주산업과 같은 첨단기술 분야에서의 양국 간 협력도 계속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북핵 위협과 관련해서도 "북한의 7차 핵실험을 포함한 중대 도발 시 국제사회의 강력하고 단합된 대응을 이끌어 나가기로 했다"고 언급했다.

우크라이나 전쟁에 대해선 "전쟁이 길어질수록 국제사회의 지원이 더욱 중요해질 것이라는 데 의견을 같이하고, 우크라이나 국민의 평화와 자유를 회복하기 위한 노력을 계속 지원해 나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규범에 기반한 국제질서 수립을 위한 양국 간 파트너십을 더욱 강화할 것"이라며 내년 초 네덜란드 헤이그에서 열리는 '군사 분야에서의 책임 있는 인공지능(AI) 사용에 관한 장관급 회의'를 공동 주최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네덜란드 국왕 초청에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며 "앞으로 네덜란드 국빈 방문을 포함해 여러 국제회의 계기에 루터 총리와 자주 뵙고 긴밀히 소통해나가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연합>

정치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