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3.2.4 토 21:29
HOME 오피니언 가십
정진상 강제수사 “올 것이 왔다”
  • .
  • 승인 2022.11.09 11:22 ㅣ 수정 2022.11.09 11:22  
  • 댓글 0

...검찰이 '이재명 최측근' 정진상 당대표 정무조정실장의 자택·민주당사 압수수색에 나서자 정치권은 “올 것이 왔다”는 반응.

검찰의 시각은 정실장이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등 이른바 '대장동 일당'에게 1억원 가까운 뒷돈(?)을 받았다는 증거를 확보했다는 분위기.

특히 이와 관련해 검찰이 민주당 대표 비서실을 압수수색에 나선 배경도 혹여 또 다른 돈이 이재명 대선캠프로 흘러갔는지 정황을 파악한 것으로 추정되는 모습.

검찰은 김용 민주연구원 부원장을 구속 기소하면서 이와 관련한 밀착관계의 공범들과 돈 사용의 출처, 최종 흘러간 자금이 대선비용으로 이재명 대표 쪽으로 흘러들어 갔는지에 주목하는 모습.

결국 대장동 사건의 결말은 일부 비자금이 대선자금에 쓰여졌다는 검찰의 논리와 이를 부정하는 이 대표 측근들의 대립 양상.

김용 부원장의 공소장에 이재명을 10여 번 언급할 정도로 언급된 것을 봐도, '칼날의 끝' 의혹은 이재명 대선자금 쪽으로 겨누고 있는 게 사실.

정치권 L모 전 의원은 “이재명 대표의 대장동 사건 연루는 국민 대다수가 의심을 갖는 사안”이라며 “검찰의 수사가 파고들수록 많은 베일에 가려졌던 의혹의 진실이 하나 둘씩 밝혀질 것”이라고 일침.

반면 K모 전 의원은 “대장동 사건을 이재명 대선자금으로 몰아가려는 윤 정권이나 검찰의 모습은 차기 정권유지에 집착한 여당의 검찰 권력정치”라고 맞불.

보수 세력 Y모씨는 “대장동 사건의 핵심인물이었던 유동규 전 도개공 사장 직무대리가 밝힌 이재명의 대선자금 관여 언급은 그 자체만으로도 충분한 증거”라며 “민주당이 이를 두고 검찰이 이 대표를 대장동 공범으로 몰고 가려는 소설을 쓰고 있다는 반론은 억지춘향”이라고 직격.

진보 세력 A모씨는 “이재명 대표를 차기 대권주자라는 것을 인식한 여당과 친윤계 일부 정치인들이 허구의 창작을 쓰고 있다”며 “윤 정권이 차기 정권에서 이재명 대표에게 패할 수 있다는 조급성에 시니리오를 만들어 검찰 올가미를 씌우려는 추태”라고 비난.

시중에 나돌고 있는 시민 여론은 “대장동 사건은 이재명 의혹 밝히기가 핵심이어서 관련 여부에 따라 민주당은 붕괴와 정권재탈환이란 갈림길에 서 있다”는 반응.

결국 이 대표의 대선자금 의혹의 실체를 둘러싼 진실 판별에 민주당은 ‘천당과 지옥’의 갈림길에 서 있는 모습.

.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