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2.11.27 일 18:04
HOME 기획ㆍ특집 인물&포커스
차이잉원 "자기방어 능력 강화가 평화"
  • 국제팀
  • 승인 2022.10.02 17:10 ㅣ 수정 2022.10.02 17:10  
  • 댓글 0

대만을 겨냥한 중국의 군사적 압박이 높아지는 가운데 대만 총통이 "자기방어 능력을 강화하는 길만이 진정화 평화가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2일 중국시보 등 대만언론은 이 같이 보도했다.

▲ 차이잉원 대만 총통.

차이잉원 대만 총통은 지난달 30일 남부 가오슝에서 열린 대만이 자체 기술로 건조한 첫 1만t급 상륙함인 위산(玉山) 군함(LPD-1401)의 인도식에서 이같이 밝혔다.

차이 총통은 중국의 군사적 위협에 "자주국방을 확립해 대만군이 가장 좋은 장비로 국가를 수호하는 것은 불변의 정책과 결심"이라고 말했다.

이어 "위산 군함이 평상시에는 외곽 도서에 대한 물자 보급과 인원 수송의 임무를 수행하며 재해가 발생하면 구호 작업과 긴급 의료 업무도 담당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해군과 국책 방산연구소인 국가중산과학연구원(NCSIST), 대만국제조선공사(CSBC) 등이 자국 군함은 스스로 건조한다는 '국함국조'(國艦國造) 프로젝트를 순조롭게 진행되도록 노력해 국군의 국토 수호 노력에 기여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연합>

국제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