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2.11.27 일 18:04
HOME 기획ㆍ특집 포토&영상
LG 세계 최대 97형 올레드 TV 북미 상륙미 영상가전 전시회 CEDIA서 전시…프리미엄 시장 공략
  • 윤승훈 기자
  • 승인 2022.10.02 12:06 ㅣ 수정 2022.10.02 12:06  
  • 댓글 0

LG전자가 세계 최대 올레드 TV인 97형 올레드 에보 갤러리 에디션(OLED evo Gallery Edition·모델명 97G2)을 앞세워 북미 프리미엄 TV 시장을 공략한다.

2일 LG전자는 미국 텍사스주 댈러스에서 지난달 29일(현지시간)부터 사흘간 열린 영상가전 전시회 'CEDIA(Consumer Electronics Design & Installation Association) 엑스포 2022'에 참가해 혁신 TV 라인업을 대거 소개했다고 밝혔다.

LG전자는 이번 전시에서 97형(화면 대각선 약 245㎝) 올레드 TV를 북미 시장에 처음 공개하고 본격 판매를 시작했다.

▲ LG전자 모델이 최근 북미 시장에 출시된 97형 올레드 TV를 소개하고 있다.

또 화면을 자유롭게 구부렸다 펴는 벤더블 올레드 TV LG 올레드 플렉스(FLEX), 무선 이동식 스크린 LG 스탠바이미(StanbyME) 등 이달 미국 출시를 앞둔 혁신 제품과 뒷모습에도 디자인을 더한 LG 올레드 오브제컬렉션 포제(Pose) 등을 소개했다.

LG전자는 핼러윈데이(10월), 추수감사절·블랙프라이데이(11월), 크리스마스(12월)로 이어지는 쇼핑 시즌을 맞아 북미 시장에서 신제품을 잇따라 출시하며 하반기 프리미엄 TV 수요를 공략할 계획이다.

97형 올레드 TV는 4K(3천840×2천160) 해상도에 현존하는 디스플레이 기술로 구현할 수 있는 가장 큰 올레드 화면을 적용했다.

또 올레드 화질·음질 데이터를 기반으로 만들어낸 5세대 인공지능(AI) 알파9 프로세서를 탑재했다. 알파9 프로세서는 영상 속 얼굴이나 신체, 사물, 글씨, 배경 등을 구분해 입체감을 높이는 것은 물론이고 2채널 음원을 가상의 7.1.2채널 입체음향으로 변환해 제공한다.

LG전자는 전시 기간 현지 프리미엄 유통업체 스타파워 플래그십 스토어에서 초(超)프리미엄 브랜드 LG 시그니처 앰버서더이자 유명 아티스트 존 레전드와 협업 행사도 진행했다.

LG전자 북미지역대표 윤태봉 부사장은 "차별화된 경험을 제공하는 다양한 혁신 제품을 앞세워 프리미엄 시장 리더십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윤승훈 기자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승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