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2.11.27 일 18:04
HOME 기획ㆍ특집 포토&영상
LGD, 英 RCA와 OLED 디지털아트 전시회OLED를 아트 캔버스로 활용…화질 우수성 및 기술 혁신성 부각
  • 윤승훈 기자
  • 승인 2022.10.02 08:03 ㅣ 수정 2022.10.02 08:03  
  • 댓글 0

LG디스플레이는 영국을 대표하는 미술 디자인대학인 왕립예술학교(RCA)와 함께 런던에서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디지털아트전을 열었다고 밝혔다.

전시명은 '루미너스(Luminous)'로, 화소 하나하나가 스스로 빛을 내는 OLED를 아트 캔버스로 활용했다는 의미를 담았다.

2일 LG디스플레이에 따르면 전시는 OLED의 화질 우수성과 혁신성을 부각하고, 차세대 미디어 아티스트를 발굴·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런던 중심가 '올드스트리트 갤러리'에서 10월 4일까지 열린다.

▲ 영국 런던에서 열린 디지털아트展 '루미너스에서 관람객들이 LG디스플레이의 55인치 커브드 OLED 패널 4대를 상하좌우로 이어붙여 만든 작품명 ‘보이지 않는 혁신’을 감상하고 있다.

왕립예술학교 석·박사 학생들이 작품 구상부터 기획·창작·전시까지 전 단계에 OLED를 활용해 디지털아트를 제작했으며, 5개 작품을 선정해 갤러리에 전시했다.

55인치 커브드 OLED 패널 4대를 상하좌우로 이어붙인 작품명 '보이지 않는 혁신(Invisible Reinvention)'은 물결 모양 같은 입체 화면을 통해 현미경으로 관찰한 미생물의 움직임을 생동감 있게 표현했다.

투명 OLED 패널을 활용한 작품도 눈길을 끈다. 작품명 '타임 플럭스(Time-flux)'는 투명 OLED 패널 4대를 일렬로 배치해 시간을 의미하는 미디어아트 콘텐츠를 공중에 띄운 듯한 홀로그램 효과로 표현했다.

LG디스플레이 진민규 라이프디스플레이프로모션 담당은 "OLED 패널은 원작자가 의도한 색을 왜곡이나 과장 없이 정확하게 표현할 뿐만 아니라 투명하거나 휘어질 수 있는 혁신적 폼팩터(형태)를 기반으로 최근 글로벌 디지털아트계에서 최적 아트 캔버스로 부상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윤승훈 기자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승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