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2.11.27 일 18:04
HOME 뉴스 정부·정치
원안위, 황용수 원자력통제기술원장 감사노조 "직장내 괴롭힘"
  • 사회팀
  • 승인 2022.09.30 16:13 ㅣ 수정 2022.09.30 16:13  
  • 댓글 0

원자력안전위원회(원안위)는 황용수 한국원자력통제기술원(KINAC) 원장에 대한 감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30일 이와 관련해 KINAC 노조는 황 원장에 대한 직장 내 괴롭힘 의혹을 제기한 것으로 전해졌다. KINAC 노조는 "황 원장은 직원들을 상대로 위협적인 언행과 부당한 인사, 갑질을 하는 등 직장 내 괴롭힘을 했다"고 주장했다.

앞서 원안위는 황 원장에 대한 감사를 8월 초에 착수했다.

이런 의혹에 대해 황 원장 측은 현재 IAEA 총회 참석차 오스트리아 빈에 머물고 있어 정확한 입장을 밝히기 어려운 상황이라고만 전했다.

황 원장은 한국원자력연구원 핵주기총괄연구소장, 원자력안전위원회 전문위원, 한국원자력통제기술원 정책연구센터장,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무총장 자문위원 등을 지냈으며 지난해 7월 6대 KINAC 원장으로 취임했다.

사회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