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2.11.27 일 18:04
HOME 기획ㆍ특집 인물&포커스
리커창 "경제하락 전환...3분기 안정 회복"
  • 국제팀
  • 승인 2022.09.29 14:25 ㅣ 수정 2022.09.29 14:25  
  • 댓글 0

리커창 중국 총리가 "각고의 노력으로 경제 하락 추세가 전환돼 3분기에는 전체적으로 안정을 회복했다"고 밝혔다.

29일 중국 관영통신 신화사에 따르면 리 총리는 전날 열린 4분기 경제안정 업무회의에서 "예상 밖의 충격 요인으로 2분기 경제가 현저히 하락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 리커창 중국 총리.

리 총리가 언급한 '예상 밖의 충격'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상하이·베이징 등에 대한 전면·부분 봉쇄, 부동산 시장 위기 등을 의미한다.

중국 2분기 국내총생산(GDP)은 29조2천464억 위안(약 5천732조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0.4% 증가했다.

2분기 GDP 증가율은 우한 사태 충격이 가장 컸던 2020년 2분기(-6.8%) 이후 가장 낮은 규모다.

리 총리는 "우리는 거시경제 정책을 강화하기 위해 신속하게 행동하고 경제안정을 위해 제때 다양한 후속 정책을 내놓았다"며 "안정적 성장을 최우선 과제로 삼아 시장 주체 지원, 고용 및 물가안정 유지 등을 위해 집중적인 노력을 기울였다"고 평가했다.

아울러 그는 전반적인 경제안정 유지는 고용과 민생에 매우 중요하다면서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방역과 경제 발전을 효율적으로 총괄하는 정책을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4분기 경제는 연간 경제실적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며 이번 분기에 많은 정책의 효과가 나타날 것"이라며 "정책을 완전히 이행하고 긍정적인 영향을 극대화할 기회를 포착하며 주요 경제 지표를 적절한 범위 내에서 유지하는 게 중요하다"고 주문했다.

중국은 지난 3월 올해 경제성장률 목표를 5.5%로 제시했다.

<연합>

국제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