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2.11.27 일 18:04
HOME 기획ㆍ특집 인물&포커스
이주열 "정책금리인상 지속"
  • 사회팀
  • 승인 2022.09.28 14:01 ㅣ 수정 2022.09.28 14:01  
  • 댓글 0

이주열 전 한국은행 총재는 "각국 중앙은행들은 수요를 억제하고 인플레이션(물가 상승) 기대심리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앞으로도 당분간 정책금리를 지속해서 인상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 이주열 前 한국은행 총재.

28일 이 전 총재는 이날 서울 페어몬트 앰배서더 호텔에서 CFA(국제재무분석사) 한국협회 주최로 열린 한국 투자 콘퍼런스에서 "주요국 중앙은행들이 잇따라 정책금리를 인상하고 최근 국제원자재 가격이 하락하면서 물가상승 압력이 다소 약화하는 조짐을 보이고 있으나 글로벌 인플레이션은 앞으로도 상당 기간 높은 수준을 지속할 가능성이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다만 추가 인상 폭과 그 지속 기간은 여건 변화에 따라 유동적으로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며 "이 과정에서 주식, 채권을 중심으로 주요 자산 가격의 변동성은 더욱 확대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또 "미·중 패권 경쟁과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세계화'라는 탈냉전기의 국제질서가 소위 '신냉전'이라는 새로운 질서로 대체되고 있는 모습"이라며 "세계 경제는 진영별로 블록화돼 가고 있는 것이 현실"이라고 짚었다.

그러면서 "기업들 입장에서 보면 이런 블록화가 일부에게는 새로운 사업 기회가 될 수도 있겠지만, 그동안 글로벌 분업체계 아래에서 향유하던 많은 이점을 잃게 되는 것 또한 자명하다"고 덧붙였다.

이 전 총재는 "진영 간 대결이 격화되고 긴장감이 높아지는 과정에서 과거에는 예상하지 못한 지정학적 리스크가 현실화할 가능성을 염두에 둬야 할 것"이라며 "우크라이나 사태 등 지정학적 리스크의 전개 양상에 따라서는 물가 상승세가 다시 가팔라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했다.

나아가 "향후 물가가 다소 안정되더라도 팬데믹 이전의 저물가 추세로 돌아가기는 어렵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대체적인 의견"이라고 설명했다.

이 전 총재는 "현재 우리가 목도하고 있는 높은 인플레이션과 신냉전의 양상은 일시적인 것이 아닌 새로운 패러다임으로 고착화할 수 있으며 앞으로 오랜 기간에 걸쳐 세계 경제와 국제금융시장에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상황에서 중요한 것은 리스크가 현실화할 때 두려움으로 주저하기보다는 합리적이고 신속하게 대응하는 것"이라며 "사전에 철저하게 준비해 적기에 대응할 때 보다 훌륭한 성과를 얻을 수 있다는 점을 잊지 말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사회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