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2.11.27 일 18:04
HOME 기획ㆍ특집 인물&포커스
라파엘 워녹 "IRA 유연하게 적용해야"
  • 국제팀
  • 승인 2022.09.26 08:01 ㅣ 수정 2022.09.26 08:02  
  • 댓글 0

미국의 인플레이션감축법(IRA) 시행으로 완전 미국산이 아닌 전기차의 차별 논란이 제기되는 가운데 연방 상원의원이 현대자동차 등의 피해를 줄이기 위해 법시행 시 최대한 융통성을 발휘할 것을 연방 정부에 촉구했다.

25일(현지시간) 라파엘 워녹 상원의원은 재닛 옐런 재무장관에서 서한을 보내 조지아주에 대규모 전기차 공장 투자계획을 발표한 현대차 등을 위해 최대한 유연하게 법을 시행할 것을 촉구했다고 밝혔다.

민주당 소속인 워녹 의원은 조지아주를 지역구로 삼고 있으며 IRA 표결 과정에 찬성표를 던졌다.

▲ 조지아주의 라파엘 워녹 연방 상원의원.

워녹 의원은 서한에서 "IRA 시행 때 최대한의 유연성(Maximum Flexibility)을 발휘해 조지아 지역 자동차 제조업체가 최대한의 보조금 혜택을 받게 해달라"고 촉구했다.

그는 "현행 IRA에 따르면 현대자동차에서 제조하는 전기자동차는 (조지아주) 브라이언 카운티 새 공장 완공 때까지는 전기자동차 보조금을 받을 수 없게 된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이에 따라 현대자동차와 조지아주 자동차 업체는 혜택을 받을 수 없으며, 조지아주 소비자들의 선택도 폭이 좁아진다"고 우려를 표시했다.

특히 연방정부가 IRA를 관행적으로 시행할 경우 "업체들에 큰 부담을 주게 되어 원래의 목적을 달성하기 어렵게 만든다"면서 "미국 내 전기차 시장의 공정한 경쟁을 저해하고, 미국 국내에서 전기차에 투자하는 업체를 방해할 수 있으며, 결과적으로 조지아주의 노동자, 소비자들에게 나쁜 영향을 끼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연합>

국제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