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2.10.3 월 08:12
HOME 기획ㆍ특집 인물&포커스
바이든 "여왕 장례식 참석차 영국 방문"
  • 국제팀
  • 승인 2022.09.18 06:49 ㅣ 수정 2022.09.18 06:49  
  • 댓글 0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부인 질 여사와 함께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 장례식 참석을 위해 17일 밤(이하 현지시간) 런던에 도착했다.

18일 바이든 대통령 내외는 오후 웨스트민스터 홀을 방문해 여왕 관을 참배한다.

이어 찰스 3세가 버킹엄궁에서 주최하는 리셉션에 참석할 예정이다.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앞서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14일 찰스 3세와 첫 통화를 하고 엘리자베스 2세 여왕 별세에 대한 애도를 전했다.

바이든 대통령 내외는 19일 장례식에 참석하며, 행사가 끝나는 대로 귀국한다.

바이든 대통령은 여왕 서거 당일인 8일 별도 성명을 내고 "여왕은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존엄한 지도자였으며, 기반암과 같은 미국과 영국의 동맹을 지속해서 심화시켰다"고 추모했다.

한편 애초 장례식 전날 예정됐던 바이든 대통령과 리즈 트러스 영국 총리의 첫 정상회담은 내주 유엔 총회 기간으로 연기됐다.

백악관과 영국 정부는 오는 21일 뉴욕에서 바이든 대통령과 트러스 총리가 양자 회담을 갖는다고 확인했다.

앞서 영국 정부는 18일 다우닝가 총리 관저에서 양국 정상이 만난다고 발표했다.

국제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