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3.2.4 토 21:29
HOME 기획ㆍ특집 인물&포커스
아다니 "세계 2위 부자 등극"
  • 사회팀
  • 승인 2022.09.17 12:15 ㅣ 수정 2022.09.17 12:15  
  • 댓글 0

인도 인프라 재벌 가우탐 아다니가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창업자를 제치고 세계 부자 순위 2위에 올랐다.

16일(현지시간) 블룸버그가 집계하는 '억만장자 지수'에 따르면 아다니의 재산은이날 현재 1천469억 달러(약 204조2천억원)로 베이조스보다 1천900만 달러(약 264억원)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아다니는 재산 2천639억 달러(366조8천억원)인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에 이어 세계 두번째 부자가 됐다.

▲ 인도 인프라 재벌 가우탐 아다니.

아다니 재산이 급증한 데는 그의 그룹사 주가가 크게 오른 영향이 크다.

2020년 6월 이래 일부 그룹사의 주가는 1천% 이상 급등했다.

특히 올해 그룹 주력사인 아다니 엔터프라이즈의 주가가 115% 뛰었다.

블룸버그는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가 주력하는 인프라와 재생 에너지 사업에 아다니 그룹이 강점을 보이면서 투자자들의 낙관론이 주가에 반영이 됐다고 분석했다.

베이조스의 재산이 쪼그라든 것도 아다니에게 역전 당하는 원인이 됐다.

올해 1월 이래 대규모 기술주 매도 여파로 아마존 주가가 25% 넘게 떨어지면서 베이조스의 재산이 450억 달러(약 62조5천억원) 이상 줄었다.

아다니는 대학 중퇴 후 1980년대 초 다이아몬드 거래 사업을 시작으로 1988년 아다니 그룹을 세워 항만, 공항 등 인프라 사업과 석탄, 가스 자원 개발, 유통, 전력 사업을 벌여왔다.

<연합>

사회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