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2.8.12 금 11:02
HOME 뉴스 경제ㆍ산업
국내 기름값 5주 연속 하락
  • 사회팀
  • 승인 2022.08.06 06:12 ㅣ 수정 2022.08.06 17:10  
  • 댓글 0

국내 주유소 기름값이 유류세 인하율 확대와 국제 유가 하락 등의 영향으로 5주 연속 내렸다.

6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8월 첫째 주(7.31∼8.4) 전국 주유소의 휘발유 평균 판매가격은 전주보다 55.8원 내린 L(리터)당 1천881.9원으로 집계됐다.

주간 평균 휘발유 가격이 L당 1천800원대로 내려온 것은 지난 3월 둘째 주(1천861원) 이후 약 5개월 만이다.

휘발유 가격은 지난달 1일부로 시행된 유류세 인하 폭 확대(30%→37%) 조치와 국제 석유제품 하락세의 영향으로 지난달부터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전날 오후 기준 전국 평균 휘발유 가격은 직전일보다 7.2원 내린 L당 1천859.2이었다. 유류세 추가 인하 직전인 6월 30일(2천144.9원)과 비교하면 5주새 285.7원 내린 셈이다.

국내 최고가 지역인 서울의 이번 주 휘발유 평균 가격은 지난주보다 51.9원 내린 L당 1천941.8원, 최저가 지역인 대구는 53.3원 떨어진 1천826.5원을 각각 기록했다.

상표별로는 SK에너지 주유소가 L당 평균 1천889.4원으로 가장 비쌌고, 알뜰주유소는 1천859.2원으로 가장 저렴했다.

국내 경유 가격도 마찬가지로 5주 연속 하락세를 이어갔다.

이번 주 경유 평균 가격은 지난주보다 45.7원 내린 L당 1천969.8을 나타냈다.

전날 오후 기준 전국 경유 평균 가격은 직전일보다 6.4원 내린 L당 1천950.6원이었다. 역대 최고가를 찍었던 6월 30일(2천167.7원)과 비교하면 5주새 217.1원 내린 것이다.

국내 휘발유와 경유 가격은 다음 주에도 완만한 하락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이번 주 국제 휘발유 가격은 유럽연합(EU)의 러시아산 석유 제재 완화, 리비아 석유 생산량 회복 등의 영향으로 하락세를 기록했다.

국내 수입 원유의 기준이 되는 두바이유의 이번 주 평균 가격은 지난주보다 5.6달러 내린 배럴당 98.4달러를 나타냈다.

국제 휘발유 평균 가격은 지난주보다 4.1달러 내린 배럴당 108.8달러, 국제 자동차용 경유 가격은 4.7달러 내린 배럴당 134.7달러를 각각 기록했다.

사회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