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2.8.12 금 12:31
HOME 기획ㆍ특집 인물&포커스
바이든 "美 제조업 부활"
  • 국제팀
  • 승인 2022.08.06 05:48 ㅣ 수정 2022.08.06 05:48  
  • 댓글 0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실업률이 1969년 이후 최저를 기록하고 고용 증가세도 늘었다"고 통계를 토대로 경제 성과를 강조했다.

이는 오는 11월 중간선거를 앞두고 인플레이션에 대응한 고강도 통화 긴축 정책으로 경기 후퇴 우려가 계속되자 실제 바닥 경제가 튼튼하다는 것을 부각한 것이다.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5일(현지시간)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노동부의 고용 및 실업률 통계 발표와 관련해 성명을 내고 "미국 역사상 어느 때보다도 지금 더 많은 사람이 일하고 있다"면서 "이는 밑에서 위로, 중산층을 넓히는 경제를 구축하기 위한 내 경제계획의 결과"라고 자평했다.

이어 "나는 중산층을 재건하기 위해 출마했다"면서 "아직 할 일이 많기는 하지만, 오늘 일자리 보고서는 우리가 상당한 진전을 이루었음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또한 법안 서명식에서도 "우리가 지금 보고 있는 것은 몇 년 전만 해도 전문가들이 불가능하다고 했던 것"이라면서 "그것은 미국 제조업의 부활"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내가 취임한 후 64만2천 개의 제조업 일자리를 만들었다"면서 "이것은 1950년대 이후 가장 크고 가장 빠른 일자리 회복이다. '미국내 제조(Make it in America)'는 내 경제 계획의 주춧돌"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서민과 중산층 중심의 경제 정책 기조를 재차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코로나19에 대응한 소상공인 지원 프로그램과 관련, 사기 사건을 저지른 사람에 대한 처벌을 강화하는 법안에 서명했다.

<연합>

국제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