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2.8.12 금 12:31
HOME 뉴스 경제ㆍ산업
세계 반도체 매출 증가세 6개월째 둔화경기침체 우려 커져...삼성 등 반도체 제조사 투자 철회 영향
  • 국제팀
  • 승인 2022.08.05 13:47 ㅣ 수정 2022.08.05 14:12  
  • 댓글 0

세계 반도체 매출 성장세 둔화가 6개월째 이어지며 경기후퇴 우려가 커지고 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보도했다.

4일(현지시간) 미국반도체산업협회(SIA)에 따르면 전 세계 반도체 판매액은 6월에 작년 동월보다 13.3% 늘었다. 이는 5월 증가율(18.0%)보다 한층 낮아진 수준이다.

이로써 세계 반도체 판매 증가세는 6개월 연속 둔화하며 2018년 미중 무역 분쟁 이후 최장 둔화세를 기록했다.

이번 성장세 둔화는 세계적인 경기침체 우려로 삼성전자와 같은 반도체 제조사들이 투자 계획의 철회를 고려하게 되면서 나온 것이라고 블룸버그는 설명했다.

즉, 세계 각국 중앙은행들이 경쟁적으로 기준금리를 인상하고,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의 전쟁과 중국에서의 코로나19 봉쇄정책으로 세계 경제전망이 급격하게 부정적으로 전환되면서 반도체 판매 증가세가 냉각되기 시작했다는 것이다.

이런 조짐은 세계 최대 메모리 반도체 제조국인 한국의 무역 자료에서도 확인된다. 한국의 반도체 수출 증가율은 6월 10.7%에서 7월 2.1%로 낮아지며 4개월 연속 둔화했다.

SIA는 매출 기준으로 미국의 반도체 산업의 99%와 미국 외 지역의 3분의 2를 대표한다. SIA가 발표하는 판매액은 세계 반도체 무역통계에서 집계한다.

<연합>

국제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