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2.8.12 금 11:08
HOME 기획ㆍ특집 인물&포커스
블링컨 "위기조성 말라, 의도않은 결과초래"
  • 사회팀
  • 승인 2022.08.05 06:22 ㅣ 수정 2022.08.05 06:25  
  • 댓글 0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은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의 대만 방문을 빌미로 중국이 무력 시위에 들어간 것과 관련해 "중국은 위기를 조성하지 말아야 한다"고 경고했다.

4일(현지시간)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외교장관회의 등에 참석하고자 캄보디아를 방문 중인 블링컨 장관은 이날 열린 미·아세안 외교장관회의에서 "중국이 위기를 만들거나 공격적인 군사행동을 늘리려는 구실을 찾으려 하지 않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

이는 백악관 입장의 연장선이지만, 중국이 대규모 군사훈련을 시작하는 등 대만을 겨냥한 본격적인 무력 시위에 들어간 이후 나왔다는 점에서 군사 행동을 중단하라는 강력한 촉구로 해석된다.

그는 "전 세계 많은 국가는 긴장 고조가 누구에게도 도움이 되지 않으며, 아세안 회원국과 중국 등 누구의 이익에도 도움이 되지 않는 의도치 않은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고 본다"고 지적했다.

이어 "우린 이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해 최근 며칠간 중국 카운터파트들과 접촉하려 정부의 모든 수준에서 연락을 취했다"며 "양안의 안정 유지는 아세안 내 모든 우리의 친구를 포함해 역내 모든 국가의 이익"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우린 대만 해협의 평화와 안정에 대해 변치 않는 관심이 있다"며 "특히 무력으로 현상을 변경하려는 어떠한 일방적인 시도에도 반대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미국은 대만관계법, 상호 불간섭 등을 둘러싼 양국 간 합의인 미중 3대 공동성명, 대만의 실질적 주권을 인정하는 6대 보장에 따른 '하나의 중국' 정책에 여전히 전념하고 있다며 "우리 입장은 바뀌지 않았다"고 거듭 강조했다.

블링컨 장관과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상, 페니 웡 호주 외교장관 등 3국 장관도 이날 회담을 열고 중국의 군사 활동에 강한 우려를 표명하고 역내 평화와 안정을 위해 긴밀한 협력을 지속하기로 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이들은 또 자유롭고 열린 인도·태평양 실현을 위해 같은 생각을 공유한 국가들이 참여하는 다양한 틀을 통해 효과적으로 협력을 증진하고, 평화와 자유, 번영을 유지하기 위한 아세안 이니셔티브를 지지한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연합>

사회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