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2.10.3 월 07:16
HOME 뉴스 경제ㆍ산업 핫이슈
한전, 5年간 68억원어치 전기 도둑맞아노용호 의원 분석 결과, 인천 10억·강원 9억 등 피해
  • 정치팀
  • 승인 2022.07.14 11:38 ㅣ 수정 2022.07.14 16:51  
  • 댓글 0

무단으로 전기를 사용한 전기도둑(도전·盜電) 행위가 끊이지 않으면서 한국전력공사가 5년간 70억원에 육박하는 손해를 입었다.

14일 국민의힘 노용호 의원이 한전으로부터 받은 2017∼2021년 지역본부별 도전 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5년간 총 3천105건, 68억원어치 전기를 도둑맞은 것으로 집계됐다.

지역본부별로 보면 인천본부가 10억6천800만원으로 가장 많았고, 강원본부 9억9천700만원, 경기북부본부와 경기본부가 각 6억1천200만원, 부산울산본부 5억7천200만원, 전북본부 5억2천700만원 등 순으로 나타났다.

나머지 본부에서도 4천300만∼4억6천100만원어치의 전기가 새어나갔다.

계약조건을 위반해 전기를 쓴 행위(위약) 1건당 위약금이 가장 큰 건은 2017년 인천본부에서 발생한 사건으로 7억5천100만원 규모였다.

당시 계약자가 고압선 전봇대에 설치된 계량기 부속장치를 임의로 교체해 전기를 사용한 것으로 밝혀졌다.

그다음으로는 경기북부본부 3억4천600만원(계량기 조작)과 강원본부 1억5천400만원(무단사용) 순으로 파악됐다.

한전 직원의 도전 사례도 있었다. 2019년 직원 A씨는 배우자 명의 사업장 전력 설비를 무단으로 조작해 5년간 전기를 훔쳤다.

직원 B씨는 2018년 무려 11년 9개월간 본인 소유 주택에서 전기를 무단으로 훔쳐 사용한 사실이 들통났으나 정직 3개월의 솜방망이 징계를 받는 데 그쳤다.

노 의원은 "전 정부의 잘못된 에너지 정책으로 한전은 전기마저 계속 도둑맞고 있었다"며 "선량한 국민이 피해를 보는 일이 없어야 하고, 더 많은 전력 수요가 예상됨에 따라 도전 근절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치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