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2.8.12 금 11:51
HOME 뉴스 ICTㆍ과학 핫이슈
디스플레이협회 "5년 내 장비 부분품 국산화율 3배로"'디스플레이 공정 핵심유닛 협의체' 출범…국산화율 9%→30% 목표
  • 산업팀
  • 승인 2022.06.28 12:19 ㅣ 수정 2022.06.28 12:19  
  • 댓글 0

한국디스플레이산업협회는 국내 디스플레이 부품 공급망 안정화를 위한 '디스플레이 공정 핵심유닛 협의체'가 발족됐다고 밝혔다.

협회는 협의체를 중심으로 앞으로 5년 안에 장비 부분품 국산화율을 지금의 3배 이상으로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28일 협의체는 서울 강남구 소노펠리체 컨벤션에서 발족식을 열고 공식 출범했다. 협의체에는 협회를 중심으로 디스플레이 부품 업체 45개사가 참여했다.

협회에 따르면 국내 디스플레이 산업 국산화율은 장비와 소재가 각각 70%, 60% 수준이지만 장비 부분품은 9% 수준에 그쳤다.

실제로 협회가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전공정 핵심 장비 부분품 17개 품목의 공급망을 조사한 결과 이들 품목의 해외의존도는 90% 수준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이들 부분품 대부분이 기존 납기보다 3개월에서 길게는 9개월까지 지연되면서 장비 리드타임(주문부터 실제 납품까지 걸리는 시간) 장기화의 주요 원인이 되고 있다고 협회는 설명했다.

이에 협의체는 향후 5년 내 장비 부분품 국산화율을 지금의 3배 이상인 30% 수준으로 끌어올리는 것을 목표로 삼고, 이를 위해 한미일 디스플레이 장비 부분품 협력 강화와 공급처 확대, 기술개발 지원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한국디스플레이산업협회 이동욱 부회장은 "안정적 공급망 구축을 위해서는 소재와 장비뿐 아니라 부분품까지 국산화율 제고가 필요한 시기"라며 "내년 산업통상자원부의 디스플레이 장비 부분품 기술개발 과제 시행과 함께 장비 부분품 국산화를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산업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산업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