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2.6.27 월 19:24
HOME 뉴스 경제ㆍ산업
한전·9개 자회사 모두 경영진-주요 간부 성과급 반납
  • 산업팀
  • 승인 2022.06.23 17:38 ㅣ 수정 2022.06.23 17:38  
  • 댓글 0

한국전력과 9개 자회사가 모두 경영진 및 주요 간부의 성과급 반납을 결정했다.

23일 한국전력기술은 전력그룹사의 재무적 위기 극복에 적극적으로 동참하기 위해 2021년도 경영평가 성과급을 자율 반납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김성암 사장 등 경영진과 1직급 이상 주요 간부가 대상이다.

이에 앞서 한전이 지난 20일 경영난 극복을 위해 정승일 사장을 비롯한 경영진과 1직급 이상 주요 간부의 성과급 반납을 가장 먼저 결정했고 이후 남부발전, 동서발전, 서부발전, 한전KPS[051600], 한전KDN, 중부발전, 한국수력원자력, 남동발전 등이 동참했다.

이는 글로벌 에너지 가격 폭등 등의 영향으로 인해 한전이 올해 창사 이래 최악의 적자를 기록할 것으로 우려되는 상황을 고려한 것이다.

공공기관운영위원회는 지난 20일 재무 상황이 악화돼 강도 높은 자구 노력이 필요한 공공기관에 대해서는 기관장·감사·상임이사 성과급의 자율 반납을 권고했는데 한전과 이들 9개 자회사가 대상이었다.

산업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산업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