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2.6.27 월 19:24
HOME 뉴스 정부·정치
과기부, 15개 미래혁신기술 선정제40회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심의회의 운영위원회 개최
  • 정종희 기자
  • 승인 2022.06.23 17:34 ㅣ 수정 2022.06.23 17:34  
  • 댓글 0

정부가 주류시장으로 나아갈 수 있을 것으로 예측되는 미래혁신기술 15개를 도출했다.

선정된 기술은 완전자율 비행체·주행차, 맞춤형 백신, 수소에너지, 초개인화된 인공지능(AI), 생체칩, 복합재난 대응시스템, 양자암호통신기술 등이다.

23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는 제40회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심의회의 운영위원회를 열고 이같은 내용이 담긴 제6회 과학기술예측조사 결과안 등을 심의·보고했다.

과학기술예측조사는 대내외 환경변화를 반영해 향후 25년 내 미래사회의 모습을 전망하고 파급력이 큰 미래기술을 예측하는 조사로, 과학기술기본법에 따라 5년마다 주기적으로 이뤄진다.

과기정통부는 이번 조사를 위해 미래전망위원회를 구성하고 25년 이내에 도래할 5대 메가트렌드와 12개 세부트렌드, 62개 주요 이슈를 도출했다.

5대 메가트렌드는 디지털 세상, 사회구조변화, 지구환경 변화 및 자원개척, 세계질서 변화, 위험 일상화다.

미래전망위원회는 2045년까지 실현 가능한 241개 미래기술을 도출했으며, 228개는 2026∼2040년에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봤다.

달 및 화성 내 유인기지 구축 등 73개 정책은 혁신성과 불확실성이 높아 국가의 관심이 필요하다고 봤다.

과기정통부는 미래기술 중 15개 기술을 주류시장으로 진출할 수 있는 미래혁신기술로 선정하면서, 모두 미국에서 가장 먼저 확산될 것으로 봤다.

이 중 맞춤형 백신은 2029년, AI반도체와 자율작업 로봇은 2030년에 비교적 빨리 실현할 수 있다고 예측했다. 수소에너지, 초개인화된 AI, AI반도체, 자율작업 로봇은 기술 달성까지 미국과 격차가 2년 이내일 것으로 예상했다.

이날 열린 운영위에서는 '제1차 치유농업 연구개발 및 육성 종합계획 2022년도 시행계획'도 논의됐다.

이 계획은 농촌진흥청이 국민건강 증진과 삶의 질 향상, 농업·농촌의 지속 가능한 발전을 위해 수립했다.

치유농업 전략적 연구개발과 과학적 효과검증, 연구성과 확산을 위한 거점 구축, 대국민 정보제공, 품질관리 체계화 및 사업화 등 4개 전략을 중점적으로 추진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과기정통부는 이날 운영위에 국가연구개발사업 중간평가와 과학기술 분야 출연연 기관평가 결과를 보고했다.

19개 부처, 146개 연구·개발 사업에 대한 중간평가에서는 우수 27개, 보통 114개, 미흡 1개, 부적절 4개로 나타났다.

아울러 기관장 임기 종료를 앞둔 나노종합기술원과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를 대상으로 이뤄진 기관평가는 모두 '우수'였다.

운영위는 2021년도 국가연구개발사업 조사·분석 결과도 보고받았다.

주영창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은 "오늘 논의된 각 안건의 주요 정책 및 관련 사업들이 계획대로 추진될 수 있도록 관계 부처들과 긴밀하게 협의·조정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종희 기자  jhjung2@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종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