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2.8.12 금 11:51
HOME 뉴스 경제ㆍ산업
홍준표·강기정 "대구·무안 관문 공항 조성해야"
  • 정치팀
  • 승인 2022.06.22 10:32 ㅣ 수정 2022.06.22 15:42  
  • 댓글 0

홍준표 대구시장 당선인과 강기정 광주시장 당선인은 대구와 전남 무안 공항을 '관문 공항'으로 조성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이들은 21일 MBC 100분 토론에 출연해 수도권 집중 해소와 국가균형발전을 위해 이 같은 해결 방안을 제시했다.

홍 당선인은 "항공 화물의 98%를 인천공항에서 독점해 첨단산업이 물류비용 때문에 수도권에서 내려오지 않는다"며 "인천공항의 화물·여객 수송 기능을 무안 공항으로 20%, 대구 공항으로 20%, 부산 가덕도 신공항으로 20% 옮겨야 한다"고 주장했다.

강 당선인도 "무안 공항을 관문 공항으로 육성하는 프로젝트는 저의 공약이기도 했다"며 "절박한 두 지자체 광주와 대구가 연대를 통해 위기를 기회 삼아 협력으로 극복해 나가야 한다"고 화답했다.

강 당선인의 '영호남 반도체 동맹' 제안에도 홍 당선인은 공감을 표했다.

강 당선인은 "수도권 집중을 막기 위해 '영호남 반도체 동맹'을 맺어 산업과 교육에 투자해야 한다"며 "수도권 중심 (반도체) 인재 키우겠다, 학과 늘리겠다, 그러면 지방대는 망한다"고 강조했다.

홍 당선인은 대구는 경북대 중심으로 반도체 인재 양성이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다며 강 당선인의 제안에 공감을 표했다.

윤석열 정부와 현 정국에 대해 홍 당선인은 윤 정부와 다수당인 더불어민주당의 협치가 중요하다고 제언했다.

강 당선인은 "민주당이 다수당으로서 책임이 필요하다"면서 "지금 민주당의 위기는 연이은 선거의 패배에 기인한다. 어떤 이유로 패배했는지 평가하고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정치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