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3.2.5 일 07:38
HOME 오피니언 가십
권성동 향해 “정치야합 꾼, 배반자”
  • .
  • 승인 2022.04.25 10:25 ㅣ 수정 2022.04.25 10:37  
  • 댓글 0

...여야가 합의한 '검수완박'(검찰수사권 완전 박탈) 중재안'에 국민여론 저항이 거세질 것으로 우려돼 주목.

결국 여야의 '검수완박' 합의는 정치인들을 수사하지 못한 '입법봉쇄'라는 비난의 소리와 함께 여야 ‘그네들의 리그’에는 수사하지 말라는 민주주의의 말살이라는 지적이 쇄도.

특히 마음 놓고 해 먹어도(?) 될 안전지대를 여야 대표가 제멋대로 만들어 국민들을 우롱한 처사라는 분노가 극에 달할 정도.

국민들 사이에서는 누구를 위한 ‘검수완박’이냐는 날 선 비판이 터져 나오고 있는 가운데, 특히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야 말로 ‘정치야합 꾼’이라며 심지어 ‘배반자’라는 인터넷 댓글이 도배.

박병석 국회의장이 중재한 검수완박 합의문을 들고 기념촬영(?)한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의 모습에 혀를 차는 모습.

더욱이 일부 여야 의원들조차도 반대의견이 달아오르고 있어 향후 사태 전개방향에 시선이 집중.

어떻든 권 원내대표가 수차례에 걸쳐 “국민께 죄송하다”는 사과를 했음에도 그에 대한 비난의 화살이 더욱 거세게 불고 있는 상황.

권 원내대표가 “강경투쟁으로 갔으면 아무 것도 없지 못했을 것”이라며 “의석수도 부족해 불가피한 선택 이었다”고 해명했지만 이에 당내 일부 의원들조차도 “최고회의를 열어 선택하는 모습이 부족했고, 의석수에 지레 겁먹어 졸작 중재안에 합의 한 것은 성급했다”고 직격.

대학교수 모씨는 “아무리 급박했더라도 이준석 대표와 최고위원 등 일부와도 의견을 나눴으면 좋았을 것을 자기주변하고 말을 맞춘 것에 핑계를 든 것이라면, 혹자가 배반자라는 말을 해도 지나치지 않다”고 일침.

더욱이 권 원내대표가 “대안 없는 투쟁은 정치인 개인의 인기를 올려줄지 모르지만 돌이킬 수 없는 피해는 아무도 보상해 주지 않는다”고 말하자, 일부 오피니언리더들은 “저런 한심한 사람이 원내대표라니 당이 망신살이 뻗쳤다”고 맹비난.

직장인 모씨는 “공직자와 선거범죄를 검찰의 직접수사에서 뺀 중재를 권 원내대표는 무슨 생각으로 찬성했는지 본인 자신부터 방어하려는 핑계에 불과하다”며 “이 같은 추잡한 여야의 합의를 국민들이 보고만 있겠느냐”고 질타.

이어 “자신들의 비리범죄는 수사하지 못하도록 만들어 논 여야의 합의는 여야의 촛불, 태극기 시위가 아니라 그야 말로 국정농단의 죗값을 치르게 하는 범국민 궐기에 나서야 한다”고 강력 주문.

.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