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2.6.27 월 19:24
HOME 뉴스 ICTㆍ과학
티빙, 2천500억원 투자 유치…"기업가치 약 2조원"
  • 금융팀
  • 승인 2022.02.18 18:28 ㅣ 수정 2022.02.18 18:28  
  • 댓글 0

CJ 계열사인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플랫폼 티빙이 2천500억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

18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에 따르면 CJ ENM은 제3자배정 방식 유상증자를 통해 미디어그로쓰캐피탈제1호 주식회사에서 투자를 유치했다. 신주 발행 규모는 38만2천513주이며, 주당 가격은 5천원이다.

미디어그로쓰캐피탈제1호 주식회사는 재무적 투자자(FI) 제이씨지아이가 설립하는 특수목적회사다.

증자 후 티빙의 기업가치는 약 2조원으로 추정되며, 지난해 7월 네이버를 대상으로 유상증자를 시행한 직후 기업가치와 비교하면 7개월 만에 약 6배가 증가하는 것이라고 CJ ENM은 설명했다.

CJ ENM은 "오리지널 콘텐츠 경쟁력을 앞세운 가입자 증대, 국내 굴지 사업파트너와의 제휴, 글로벌 진출 계획 구체화 등 티빙의 미래 성장 가능성을 인정받은 결과"라고 자평했다.

이어 티빙이 지난해 선보인 '술꾼도시여자들', '여고추리반', 환승연애' 등 오리지널 콘텐츠들이 성공을 거두며 2020년 말 이후 1년여 동안 유료가입자가 3배 증가했다고 밝혔다.

티빙은 지난해 네이버의 지분 투자를 유치한 데 이어 네이버플러스 멤버십과 티빙의 결합 상품을 출시했으며, 현대자동차그룹과는 차량용 OTT 콘텐츠 서비스 제공을 위한 파트너십 등을 체결했다.

아울러 지난해 말 바이아컴CBS(ViacomCBS)와 전방위 파트너십을 체결해 제작사 파라마운트로부터 700만 달러 규모의 지분투자를 유치하기도 했다. 바이아컴CBS는 이준익 감독 연출의 '욘더' 등 7편의 티빙 오리지널 작품에 공동투자자로 함께한다.

CJ ENM은 "이번 투자 유치를 계기로 오리지널 콘텐츠 투자를 가속화하고, 빅데이터 등 정보기술(IT) 경쟁력 확보에도 적극적으로 나서겠다"면서 내년까지 약 100여 편의 오리지널 콘텐츠 제작, 가입자 800만명 이상 확보, 일본·대만·미국 등 주요 국가 서비스 론칭을 새로운 목표로 제시했다.

금융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금융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