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2.6.27 월 19:24
HOME 뉴스 경제ㆍ산업
지난해 글로벌 핀테크 투자 건수 '사상 최대'투자액 2천101억달러, 68%↑…케이뱅크·토스, 투자유치 상위 기록
  • 금융팀
  • 승인 2022.02.17 13:45 ㅣ 수정 2022.02.17 13:45  
  • 댓글 0

블록체인과 가상자산에 대한 관심이 커지면서 지난해 전 세계에서 거래된 핀테크 투자 건수가 사상 최대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삼정KPMG에 따르면 세계적인 회계법인 KPMG는 발간한 보고서 '2021 핀테크 동향 보고서'를 통해 지난해 글로벌 핀테크 투자 건수는 5천684건이었다고 밝혔다. 이는 전년(3천764건)보다 51% 증가한 수치로, 사상 최대치다.

투자액은 2천101억달러로 전년(1천249억달러) 대비 68% 늘었다.

가장 많은 투자금이 몰린 분야는 기업간거래(B2B) 후불 결제 등 지급 결제로, 517억달러를 유치했다.

블록체인과 가상자산(302억달러), 사이버보안(48억달러), 자산관리(16억달러) 분야에 투자된 금액은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블록체인 및 가상자산 기술에 대한 투자액은 2020년 55억달러에서 449% 급증했다. 투자 건수는 927건에서 1천332건으로 43% 증가했다.

보고서는 "금융 시스템에서 가상자산의 잠재적 역할과 이를 활용한 기술에 대한 인식이 높아지고 있음을 의미한다"고 밝혔다.

핀테크에 대한 벤처캐피탈(VC) 투자도 2020년 462억달러에서 2021년 1천149억달러로 두 배 이상 증가하며, 2018년 최고치(532억달러)를 넘어섰다.

보고서는 또 한국의 케이뱅크(11억달러)와 토스(4억1천만달러)는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각각 11억달러, 4억1천만달러 투자금을 모으며, 투자 유치 순위에서 상위를 기록했다고 전했다.

삼정KPMG 핀테크 리더 조재박 전무는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서도 핀테크에 대한 투자 열기가 뜨거웠다"라며 "향후 금융과 비금융의 합종연횡, 슈퍼 앱으로 진화를 위한 지급 결제 및 플랫폼 업체 인수합병, 블록체인 기술 활용에 대한 기대감 등에 따라 글로벌 핀테크 투자가 지속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금융팀  press@jeonpa.co.kr

<저작권자 © 전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금융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